성장 기로에 선 ‘모바일 위치 기반 서비스’
상태바
성장 기로에 선 ‘모바일 위치 기반 서비스’
  • mbusiness
  • 승인 2001.12.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ederal Communication Commis-sion)는 무선통신 업체가 수 미터 내에서 911 호출자를 찾을 수 있도록 요구한 강화된 911(E911) 법을 선포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셀록(Cell-Loc)은 FCC의 조건을 만족하는 호출에 중점을 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었고, 이 신생 회사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위치 추적 서비스로 부자가 되는 것은 확실한 것으로 보였다.

호출자의 위치만 찾아내는 CPS나 시그널소프트(Signal-Soft)와는 달리 셀록은 무선통신 업체가 꽤나 비싼 E911 네트워크 자산을 되팔아 보상할 수 있게 교통 정보 및 위치 기반 광고 등의 추가 서비스를 제공했다. FCC 법만 시행되면 무선통신 업체들이 거래를 하러 몰려오는 것은 오직 시간 문제로 보였다.

그러나 지난 10월 1일, FCC의 E911의 프로그램이 오락가락하던 제 2국면의 마지막 날에 무선통신 업체는 연방 기구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만간 그렇게 할 능력도 없어 결국 셀록 같은 회사는 위기에 처했다. 현재의 기업들에게 문제가 되는 것은 상황을 어떻게 반전시키느냐 하는 것이지만 일부는 이미 굴복해 버렸다. 예를 들면, 무선통신 사용자의 위치를 찾는데 중점을 둔 시스템을 운영해온 US와이어리스(U.S. Wireless)는 위치 추적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낮다며 9월에 파산 선고를 했다.

그러나 두 가지 기본 생존 전략이 있다. 첫 번째는 사업 전망이 있는 곳을 찾아가 자신의 기술에 맞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 수요가 있을 만한 시장을 찾아내는 것이고, 또 하나는 기존 위치 추적 기술을 사용해 최대한 기다리고 또 기다리는 것이다.

E911, 될 때까지 한다

E911의 난파는 지난 몇 년 동안 기술 기반 사업에 대한 본보기로 이상적인 기대는 험난한 재정 현실에 무참히 깨졌다.

1996년에 FCC는 사람들이 휴대폰으로 도움을 요청할 경우에 구조대가 찾아낼 수 있도록 보장하는 두 단계의 E911 프로그램의 윤곽을 잡았다. 이 프로그램의 첫 단계에는 무선통신 업체들이 발신자 전화번호를 제공하고 전화를 받는 위치를 찾아내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전화 받는 장소가 사무실 건물 몇 층에서부터 10평방마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해 빠른 시간 내에 발신자를 추적하려면 좀더 자세한 정보가 필요했다. 두 번째 단계는 2001년 10월 1일까지 무선통신 업체가 네트워크 문제에 따라 50~300m 내에서 비상 호출자를 집중적으로 찾아내도록 의무화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두 번째 단계는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았고, FCC는 무선통신 업체로부터 집단적인 항의를 받아야 했다. 무선통신 업체 대다수가 이러한 기술은 너무 비싸서 전국적인 사업을 실시하기도 어렵고, 요구한 범위대로 이용하는 것도 불가능하기 때문에 두 번째 단계의 마감일을 연장해달라고 요구했던 것이다.

FCC는 지난 10월 초, 본질적으로는 무선통신 업체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명령을 발표, 최종 마감일을 2005년 말까지 연장하지는 않았지만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무선통신 업체의 요구를 보장했다. 세부적인 내용은 업체마다 다른데 일반적으로 주요 무선통신 업체는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1년 연장(2002년 12월까지)을 보장 받았고 잠정적으로 전화기 보급 요건을 충족시킬 때까지 추가적인 시간을 얻었다.

비평가들은 무선통신 업체가 최대한 적극적으로 이 일을 추진하지 않는다면 두 번째 단계의 마감일을 지킨다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라고 말한다. “정부는 기술 향상에 대한 기대를 바탕으로 E911을 도입했으나 생각했던 만큼 기술 향상이 빠르지 않았다”고 어드벤티스(Advantis)의 분석가인 라케시 마하잔(Rakesh Mahajan)은 밝혔다.

결론적으로 기술을 축적하고 위치 추적 서비스의 사업 시장을 구축하는 데는 몇 달이 아니라 몇 년이 걸릴 것이다. 카너스의 분석가인 앨런 노기(Alan Nogee)는 무선통신 업체가 2003년까지는 완벽한 E911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시행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