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벨소리는 바로 돈이다
상태바
휴대폰 벨소리는 바로 돈이다
  • m business
  • 승인 2001.11.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휴대폰이 울리는 소리가 들린다. 즉시, 열 명의 사람이 자기 것인지 확인하려고 가방 속을 뒤지기 시작한다. 이것은 미국에서는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장면이지만, 휴대폰 벨소리의 인기를 생각해 볼 때 유럽에서는 흔하지 않은 일이다. 핸드폰에서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의 새 노래가 들린다면 그건 당신의 핸드폰이 아니란 걸 알고 있을테니까 말이다.

나만의 벨소리로 개성 찾는다

사용자들이 자신의 전화 벨소리를 다른 사람의 것과 구별하려는 이런 간단한 필요가 유럽과 아시아에서 컨텐츠 공급자들이 잘 나가는 사업에 막 뛰어들게 하고 있다.

스트랜드 컨설팅 그룹(Strand Consulting Group)은 벨소리가 2001년 유럽 시장에서 약 15억 달러를 벌어들일 것으로 예상한다.

포레스터 리서치(Forrester Research)에 의하면, 인구 500만 명인 핀란드의 무선 이동 통신 회사는 벨소리 사업을 시작한 처음 5개월 동안 단독으로 47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벨소리 가격은 50센트에서 80센트까지). 한 유럽의 사이트에서는 두 달 동안 벨 소리 하나(미션 임파서블 주제곡)를 30,000 명 이상이 다운로드했다고 영국의 디지털 권리 보호 회사인 인비져널(Envisional)의 COO(최고 운영 책임자)인 벤 코핀(Ben Coppin)은 밝혔다.

유럽의 벨소리 공급자들은 단지 자신의 핸드폰 벨소리를 구별할 뿐 아니라 또래들 사이에서 돋보이거나 최신곡으로 유지하고 싶어하는 십대 청소년이나 젊은 성인층이 가장 큰 고객층이라는 걸 알게 됐다.

벨소리는 개성을 나타내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욕망을 충족시키면서도 싸고 쉽게 구할 수 있어 해외에서는 성공했다. 잠재적인 고객을 대상으로 기회를 잡고자 미국의 통신 업체 및 컨텐츠 공급자들도 최근 벨소리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들은 다운로드 횟수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초기 반응은 매우 좋다고 보고한다.

그러나, 미국의 벨소리 시장이 매우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 표준 논란이나 음악 발매자들이 기꺼이 사용을 허락한 외국의 경우처럼 사용을 허락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통신 업체나 컨텐츠 공급자에게는 유럽의 경우보다 더 큰 걸림돌이 있을 것이다.

유럽의 경험

유럽에서는 벨소리가 편리의 문제로 시작됐다. 일부 휴대폰 사용자들은 전화거는 사람에 따라 다른 벨소리를 설정하여 소리로 전화한 사람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벨소리는 곧 문화적 유행이 되어 젊은 사용자층의 감수성을 자극했다.

포레스터의 분석가인 카스텐 슈미트(Carsten Schmidt)는 “벨소리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구는 14~26세이지만 점점 ‘연령층이 높아지고’ 있고 나이든 사용자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핀란드의 소네라 와이어리스(Sonera Wireless)의 미국 분과인 벨소리 공급업체, 소네라 제드(Sonera Zed)의 COO인 폴 휴즈(Paul Hughes)는 “젊은이들의 구매층이 많은 것은 젊은이들은 미디어에 대해 아는 것이 많기 때문이라고, 십대들은 최신 음악을 따라가고 또래의 사회 집단에서 그런 얘기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벨소리는 이미 십대 청소년들이 자신을 표현하고 구별하는 또 다른 방식이 되었다. 이런 청소년들은 정체성을 찾고 싶어하는데 벨소리가 그걸 가능하게 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