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생활/문화 | 리스트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상조업계 1위 ‘프리드라이프’ 기업공개 본격 추진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 선정 … 투자자 관심 쏠려
2015년 01월 28일 14:40:01 온라인뉴스팀 datanet@datanet.co.kr

국내 상조업계 1위 기업 프리드라이프(대표 박용덕)가 27일 기업공개를 위한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조업계 최초의 상장이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프리드라이프는 국내 최초의 상조 브랜드 ‘프리드’로 유명한 상조서비스 기업이다. 2002년 현대종합상조로 상조업계에 첫 발을 내딛은 이래 10년 만에 업계 1위에 올라, 4년 연속 업계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보통 상조업체의 규모와 재무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은 가입자에게서 납입 받은 선수금 중 판관비를 지출하고 자산으로 얼마를 보유하고 있느냐다. 프리드라이프는 2013년도 회계감사 기준으로 자산총액은 4357억원으로 2위 보람상조라이프(1610억원)와 2747억원 이상 격차를 벌리며 업계 1위를 기록했다.

프리드라이프는 고령화와 핵가족 및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상조서비스의 수요가 커지면서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소비경기 침체에도 프리드라이프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10.5% 성장한 568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높은 이익개선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국내 상조서비스 시장은 연평균 7%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 기준, 전국 상조서비스 가입자 수는 389만명으로, 2004년 대비 10년 만에 4배가량 증가했다. 관련업계에서는 국내 장례·상조산업의 시장 규모를 약 10조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는 “상조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인지도가 증가하면서 국내 상조시장은 성장을 거듭해 10년 후에는 20조원 규모에 도달할 전망이다”며 “서비스 가입 비율이 80%에 육박하는 일본의 상조시장처럼 계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전국 120만 명으로 업계 최대 누적 회원을 보유한 프리드라이프는 지난해 사명 변경(구 현대종합상조)과 함께 ‘투어’와 ‘웨딩’ 부문으로 사업영역을 넓혔다. 선불식 할부거래업의 장점을 살린 라이프서비스 출시와 전국의 1만 영업조직을 비롯한 홈쇼핑, 온라인 등 신규채널 확장을 통해 작년 한 해에만 약 18만 건의 판매고를 올리며 역대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다.

프리드라이프는 기업공개를 통해 경영합리화 도모 및 상장기업으로서 브랜드 파워를 강화해 궁극적으로는 고객만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상장 이후 지속적인 사업 다각화 추진과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수익규모를 꾸준히 키울 예정이다.

프리드라이프 박용덕 대표는 “프리드라이프틑 상장을 발판으로 2022년 자산 5조원, 매출 5000억원, 섬길 고객 500만명을 달성하겠다”며 “창사 이래 대한민국 장례문화의 발전을 위해 온 역량을 집중해 온 프리드라이프는 기업 공개를 통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초일류 라이프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