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기반 SNS ‘씨온’, 벤처캐피탈에서 26억 투자유치
상태바
위치기반 SNS ‘씨온’, 벤처캐피탈에서 26억 투자유치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2.05.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기반 ‘로컬 커머스’ 신시장 열어갈 것

국내 최대 위치기반 SNS 씨온(대표 안병익 www.seeon.kr)은 위치기반서비스(LBS)와 로컬 비즈니스의 가능성에 대해 인정받아 대성창업투자(대표 김영훈), 코오롱인베스트먼트(대표 윤영민), 마이벤처파트너스(대표 김우한) 등에서 총 26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씨온은 2010년부터 지금까지 약 25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는 국내 최대 위치기반 SNS 서비스다. 위치기반 SNS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이 온라인을 통해 인맥을 만들고 정보를 공유하는 SNS지만 이용자가 다른 이용자에게 자신의 위치를 공개하고 소통한다는 데서 차이가 있다.

이용자가 다른 이용자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방법은 특정 위치에 방문했다는 기록을 남기는 것으로 주로 '체크인'이라고 한다. 씨온에서는 지금까지 약 40만곳의 장소에서 총 5천만번의 체크인이 발생했다.

씨온은 '지금'과 '내 위치'에 기반을 둬 주변 사람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다양한 주제의 대화 ▲게임 ▲주변 점포 평가 ▲점포로부터 할인쿠폰 및 이벤트를 제공 받는 등 '지역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는 SNS다.

LBS는 ‘소비자가 어디서 무얼 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파악해 활용할 수 있는 만큼 가장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꼽힌다. 특히 씨온의 스토어 마케팅 플랫폼인 ‘씨온샵’은 점포 주변에 있는 씨온을 사용하는 고객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실시간으로 할인쿠폰 및 이벤트 등을 제공할 수 있어, 자영업자들의 홍보 및 마케팅 수단으로 인기가 높다.

씨온 이용자가 가맹점포를 지나가면 가입자의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해당 점포가 진행 중인 다양한 이벤트와 할인 관련 정보가 제공된다. 이번 씨온의 벤처캐피탈 투자유치는 위치기반 SNS의 높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씨온과 유사한 미국의 위치기반 SNS인 포스퀘어(Foursquare)는 시장 가치가 약 2~3조원에 이르고 있으며, 미국에서 소셜기반의 지역 상점정보를 제공하는 옐프(Yelp)는 얼마 전 나스닥에 상장되자 회사 가치가 16억달러로 치솟아 성장성을 높게 평가 받았다.

안병익 씨온 대표는 “이번 벤처 투자는 국내에서 위치기반 SNS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올해 안에 500만 가입자를 돌파하고 앞으로 글로벌 서비스 진출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