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키아 제치고 1분기 휴대폰 시장 1위 등극
상태바
삼성, 노키아 제치고 1분기 휴대폰 시장 1위 등극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2.05.02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시장도 1위 … 애플과 치열한 경쟁

올 1분기 세계 휴대폰 시장이 전년 동기대비 1.5% 감소한 가운데 삼성이 노키아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IDC의 월드와이드 모바일 폰 트래커(Worldwide Mobile Phone Tracker) 연구 조사에 따르면, 올 1분기 세계 휴대폰 출하량은 3억9840만대로 지난해 1분기의 4억430만대 대비 1.5% 감소한 것이다.


IDC에서 글로벌 휴대폰 연구를 담당하는 케빈 레스티보(Kevin Restivo) 책임연구원은 “노키아는 2004년 IDC가 휴대폰 시장 조사를 시작한 이래 줄곧 1위를 차지했었다”며 “그러나 삼성의 상승세는 지난 2년간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성공을 반영한다. 스마트폰 시장의 급속한 성장세가 삼성에게 유리하게 작용했고, 다양한 시장에서 기존 통신사들과의 관계를 잘 활용해 기존 강자인 노키아를 제칠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42.5% 성장한 가운데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삼성이 애플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하량 규모는 2011년의 1억170만대 대비해 1억4490만대로 늘어났다. 


라몬 라마스(Ramon Llams) IDC 모바일폰 기술 및 트렌트팀 책임연구원은 “삼성과 애플은 각각 핵심 분야에서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이번 분기에도 치열한 경쟁구도를 유지했다”며 “애플은 아이폰4S를 중국과 같은 다른 핵심 시장에서도 추가로 출시했고, 삼성도 갤럭시 노트 스마트폰/태블릿 및 갤럭시 스마트폰의 성공이 지속됐다. 다른 기업들이 중대한 전략적 변화를 겪고있는 가운데 애플과 삼성은 큰 인기가 예상되는 새로운 모델들이 출시됨에 따라 경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