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테크가이드 >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3. 모바일 & 무선 기술
IT 8대분야 2001년 생존전략
2001년 02월 06일 00:00:00 Network Computing
기업에서 가정에 이르기까지, 정보 자원으로의 모바일 액세스는 가장 뜨겁게 달아오르는 영역이다. 거의 모든 사람들이 무선 상거래가 전략상 중요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개인적인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데 있어 무선의 잠재력에 감사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와 과장된 부분을 구별해내기란 많은 경우 힘든 보통 일이 아닐 것이다. 표준은 이제 구성 중이며, 진정한 업계 주도자들도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아직 아무 것도 눈에 보이는 건 없다’는 말은 신기술에 대해 얘기할 때 종종 들어보았겠지만, 무선에 있어서는 진정으로 통하는 말이다.

혁명이 내일 바로 일어날 것(?)
기술 확보에 관련되어 오래 전부터 내려오는 얘기도 있다. 속도, 가격, 품질… 중에서 어느 것이건 두 가지를 고르라는 말이다. 무선 기술 평가를 시작할 때도 이와 유사한 트레이드오프를 만나게 된다. 당신이 원하는 것은 아주 간단해 보인다. 즉 높은 속도, 예측 가능한 비용, 넓은 지원범위일 것이다. 오늘날 시장에서는 어느 것이건 두 가지는 가질 수 있다.

무선 기술의 개발은 여러 가지 형태를 띠고 있으며, 이동성이 많은 시스템의 핵심 컴포넌트이긴 하지만, 이 시장은 단순히 이동 사용자들이 여행 중에 접속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 이상의 기회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실, 고속 데이터에 있어서 고정 무선(fixed wireless)은 소형 사무실에서 기업에 이르기까지 비즈니스들뿐만 아니라 서비스 사업자들에게 있어서도 가장 큰 기회를 대변하는 것일 수 있다.

실수는 하지 마라. 유선 매체가 사용 가능한 곳이라면 언제나 이들이 무선보다는 더 나은 성능을 제공한다. 하지만, 만약 전통적인 광대역 서비스의 지원이 불가능한 곳에 사이트가 있다면, 무선이 훌륭한 솔루션이 될 수 있다.

비즈니스 미팅이 참가자의 휴대폰 벨 소리에 매번 방해를 받는 환경에서라면 무선 네트워킹을 둘러싼 미디어 광고의 대부분이 로밍 사용자에게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떠오르는 제 3세대(3G) 무선 네트워크는 마이크로브라우저(microbrowser) 기술과 함께 새로운 사업적 기회를 위한 핵심 지원자로 폭넓게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혁명이 내일 바로 일어날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말라. 인프라가 사용 가능해지기까지는 몇 년이 걸릴 것이며, 인프라가 도착해야 애플리케이션이 준비되리라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이다.

무선 기술 분석을 조직적으로 하기 위해, 본지에서는 이 시장을 네 가지 범주로 나누었다. 종종 PAN(Personal Area Network)으로 언급되는 단거리 무선 네트워크는 다양한 지능형 장비들 사이에서 매우 헐값의 연결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100피트 혹은 그 이상의 거리에서 구내 고속 액세스를 제공하는 무선 랜은 폭넓게 시장에 수용되기 시작했으며, 포괄적인 업계의 핵심 표준 수용과 극적인 가격 인하로 분위기가 고무되고 있다.

라이선스 마이크로파 및 비 라이선스 스프레드 스펙트럼 점 대 점 시스템에서 소위 무선 DSL 및 위성에 이르는 고정 액세스 무선 시스템은 많은 시장에서 큰 성장의 기회를 대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차세대 셀 기반 데이터 시스템인 무선 왠이 있으며, 이것은 잠재적으로 국제적인 데이터 이동성을 제공할 것이다.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