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쓰리콤 대표로 제임스 오 BT글로벌서비스 아태지역 총괄 책임자 선임
상태바
한국쓰리콤 대표로 제임스 오 BT글로벌서비스 아태지역 총괄 책임자 선임
  • 승인 2007.06.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쓰리콤과 화웨이-쓰리콤코리아의 통합법인 대표로 제임스 오(한국명 : 오재진) BT글로벌서비스 아태지역 총괄 책임자가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사장은 과거 벤더 컨택과 소싱 등 해외 업무를 주로 담당하며 쌍용정보통신에 근무했었고, 최근까지 BT글로벌서비스 아대지역 총괄 책임자를 맡아 왔다.

국내 통합법인의 세일즈 및 마케팅 조직 통합에 이어 대표까지 선임됨에 따라 양사의 통합조직이 국내에서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 지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시스코코리아의 KT 담당 인력들이 한국쓰리콤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등 인력확충도 이뤄지고 있어 국내 네트워크 시장의 적잖은 판도변화를 불러 올 전망이다.

한편 쓰리콤은 화웨이-쓰리콤(H3C) 조직의 흡수통합을 통해 기존 쓰리콤, 티핑포인트와 더불어 H3C를 3대 비즈니스 축으로 가져간다는 계획으로 향후 공격적인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석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