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테크가이드 >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NUMBER 9. SQL
10년간 가장 혁신적인 기술 Top 10
2001년 01월 10일 00:00:00 Network Computing
데이터를 흐르게 하는 표준화된 윤활유 SQL

결국 이것은 모두 0과 1로 구성되어 있다. 그렇지 않은가? 중요한 데이터가 단순히 0과 1일 수도 있지만, 비즈니스는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정보가 없으면 운영되지 않는다. 데이터를 액세스, DB2 또는 오라클 중 어디에 보존하든 간에 데이터는 비즈니스에 단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그 자체이다. 그리고 SQL(Structured Query Language)은 데이터를 흐르게 하는 표준화된 윤활유이다.

데이터의 저장과 검색은 항상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에 중심이 되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나 데이터베이스 액세스의 다른 측면들은 정기적으로 변한다. 예를 들어, 기업에서 선택하는 개발 언어는 지난 10년 동안 매우 다양했다. COBOL에서 C, 비주얼 베이직, 자바에 이르기까지 기업들은 응용 프로그램 아키텍처와 개발 환경을 급격하게 전환시켰다.

이러한 변경을 통해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은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고 기능도 향상되었다. 때때로, 토대를 이루는 DBMS까지 변경되었으며, 올바로만 변경하면 시스템을 액세스하는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SQL이 없었다면 이런 변화는 실제로 불가능했을 것이다.

SQL은 출시되고 수년이 지난 후에야 표준이 개발되었다. ANSI에서 1986에 언어를 표준화하기 시작했지만 실제 획기적인 계기가 된 것은 ANSI와 ISO가 동일한 표현으로 발행한 SQL/92였다. 1995년 표준을 업데이트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되었고, 그 결과 SQL/99가 만들어졌다. 그러나 SQL/92는 개발자들이 기존 데이터베이스 명령문과 질의를 사용하면서 하나의 환경에서 다른 환경에서 이전할 수 있는 능력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SQL 표준이 출현하면서 데이터베이스 관리자와 개발자는 새 SQL 통용어를 배울 필요 없이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구현간에 쉽게 이동할 수 있었고, 본질적으로 다른 데이터베이스를 기꺼이 시도할 수도 있었다. 비록 관계형 데이터베이스에서 SQL 명령문을 실행하기 위해 사용하는 메커니즘이 시간에 따라 다를 수는 있지만 ESQL(embedded SQL: 포함 SQL), ODBC 및 JDBC(Java Database Connectivity: 자바 데이터베이스 연결) 등 언어나 환경은 모두 액세스 방법일 뿐이며, DBMS에서 데이터를 조작하기 위해 사용하는 기본 질의와 명령문은 크게 변경되지 않는다.

SQL 표준은 프로그래머 이외의 사람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SQL은 거의 영어와 유사한 구문을 가진 고급 언어이기 때문에 최종 사용자가 직접 정의한 질의를 수행할 수 있다. SQL은 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에 DBA로부터 분석가 및 최종 사용자에 이르기까지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모든 개인이 각자의 요구와 필요 사항을 유사한 언어로 전달할 수 있었다.

SQL/99호환 DBMS는 성능이 크게 향상되었고 객체 지향(OO) 개념과 공간적 데이터 관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되었다. 두 그룹은 디자인과 구현에서 모두 데이터 중심적이기 때문에 논리적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전통적인 DBA와 OO 프로그래머 사이에는 오랫동안 갈등이 존재했었다. SQL/99는 이들 그룹 사이에 다리를 연결함으로써 개발 팀에 필요한 시너지를 다시 기업에 불러올 수 있다. 아직은 부족할지 모르지만, 이 표준은 언젠가 정보 혁명의 중추가 될 것이다.

SQL의 일관성은 기업 아키텍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이 언어는 계속해서 모든 종류의 개발자에게 중요한 수단이 된다. 표준이 새 프로그래밍 패러다임을 포괄하고 보다 우수한 성능을 제공하면서 더욱 발전함에 따라 SQL은 기업 개발 분야에서 항상 소리 없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