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 7. 컴퓨터에 네트워킹을 최초로 번들링한 Steve Jobs
상태바
NUMBER 7. 컴퓨터에 네트워킹을 최초로 번들링한 Steve Jobs
  • Network Computing
  • 승인 2000.12.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0~2000년 최고의 인물 Top 10
스티브 잡스(Steve Jobs)와 ‘애플 웨이(Apple way)’가 없었다면 오늘날과 같은 세계가 존재했을까? 잡스는 스티브 위즈니악과 함께 개인용 컴퓨터 혁명에 불을 붙였으며, 이 회사는 ‘차고에서 스위트룸으로’의 변천을 만들어낸 최초의 회사들 중 하나였다.

단 1,030달러로 시작된 애플컴퓨터는 애플 II 기계 매출에서 1억 달러 이상을 넘어서도록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하지만 애플의 창립자가 네트워킹 인물 목록에 올라있는 것을 보고 놀랄지도 모르겠다. 이 점을 생각해 보라. 애플은 컴퓨터에 네트워킹을 번들링한 최초의 업체였다. 나아가, 애플톡(AppleTalk)은 아직도 일반 컴퓨터 사용자들의 파일 및 프린트 공유를 위한 가장 쉬운 방안으로 존재하고 있다.

‘애플 신앙’에 지나치게 집착
오늘날 타 네트워킹 시스템 및 서비스와 애플의 통합은 제한돼 있다. 애플은 표준안 수용을 확고하게 따른 적이 없었는데, 이는 분명 네트워크 연결성에서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애플의 차세대 운영시스템인 맥 OS X(X는 10을 의미)의 경우 유닉스 환경에는 잘 통합되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노벨 네트웨어 및 기타 운영시스템에는 여전히 연결성이 거의 없는 편이다.

애플컴퓨터의 회장 겸 CEO로서 잡스는 위압적인 아버지와 같은 모습으로 회사와 그 직원들을 대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는 창의력을 장려하면서도 세심한 부분까지 철저하게 관리를 했다. 어떤 이들은 그를 몽상가로 생각하는 반면, 그의 완벽주의자적인 주도에 분개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전체적으로 볼 때 잡스는 애플이라는 신앙에 지나치게 집착했으며, 사업적 성공에는 충분히 신경을 쓰지 못했다.

잡스가 애플의 비즈니스 감각을 높이기 위해 영입했던 당시 펩시코의 존 스컬리 사장의 일례를 보자. 스컬리에 대한 그의 도전은 전설적이다. “당신은 남은 평생동안 설탕물이나 팔고 싶소?”

애플을 ‘다 큰 성인’ 회사처럼 다루기로 결심한 스컬리는 연구나 파티 같은 것들을 줄임으로써 무절제한 비용 지출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그와 잡스는 종종 사이가 좋지 못했으며, 잡스가 매킨토시의 발표를 도왔던 직후에 그는 회사를 떠나도록 강요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