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분단 이후 최초 남북간 광통신망 연결
상태바
KT, 분단 이후 최초 남북간 광통신망 연결
  • [dataNet] 강석오 기자
  • 승인 2005.07.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남북을 연결하는 광통신망 연결공사를 마쳤다고 밝힘으로써 분단 60년만에 남북한간 광통신망 시대가 열리게 됐다.


이번 광통신망 개통식은 문산-개성을 종단하는 철도와 한반도 허리를 횡단하는 군사분계선이 만나는 지점에서 거행됐다. KT 문산 지점과 북측 개성전화국으로부터 뻗어 나온 광케이블을 연결함으로써 역사적인 광통신망 개통이 이뤄진게 된 것.


이번 연결 행사에는 통일부 관계자와 KT 맹수호 사업협력실장 등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조선체신회사 김인철 부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연결된 광통신회선은 총 12코어로 이중 4코어가 서울에서 평양까지 연결돼 이산가족 화상상봉용으로 사용되고 나머지 8코어는 향후 개성공단 등 남북간 통신회선으로 다양하게 이용할 계획이다.


KT 사업협력실 맹수호 실장은 "분단 이후 최초로, 그리고 남북간의 전화가 인위적으로 단절된 지 60년 만에 남북간 광통신망을 직접 연결하고 이산가족 화상상봉의 기반을 마련한 것에 의의가 있다"며 "향후 남북한 간 교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오는 7월 30일까지 서울-평양간 광통신망을 완전 개통할 예정이며 8.15 이산가족 화상상봉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통신망구축 및 기술지원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석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