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무선랜, 시장 개화 `임박`
상태바
메트로 무선랜, 시장 개화 `임박`
  • [dataNet] 장윤정 기자
  • 승인 2004.11.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도시나 특정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초고속 무선 액세스를 제공하기 위한 자가망 아키텍처인 메트로 무선랜 기술이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와이어리스 메쉬 네트워크(Wireless Mesh Network)라고도 불리는 메트로 무선랜은 기존 무선랜에 비해 두 배 이상의 커버리지를 제공, 반경 1~2Km 이상을 연결할 수 있으며 무선인터넷전화(VoWLAN) 등 데이터 통신이 가능, 기존 핫스팟을 넘어서는 장점으로 주목받고 있죠.

최근 시스코, 노텔 등이 국내에 메트로 무선랜 개념을 선보이며 시장 개화의 포문을 열고 있고 에어이스페이스, 에어브로드밴드 등도 관련 솔루션의 국내 공급을 검토중이라고 알려졌습니다. 또한 아직 국내 지사는 없지만 메쉬네트워크, 에어로네트웍스, 파이어타이트 등 10여개의 메트로 무선랜 전문 해외벤더가 해외에서 활동중이며 몇몇은 국내 파트너와의 연계로 국내 시장에 조심스레 접근하고 있다고 합니다.

메트로 무선랜은 무선랜 기술 지원 범위를 확장시키기 위해 최근 새로 강화된 무선랜 아키텍처로 기존 무선랜 IEEE 802.11의 주파수(2.4GHz/5GHz, 국내 법적 최고 100mW 한계 출력의 비허가대역 주파수)를 통해 랜과 랜을 무선으로 연결하는데 쓰입니다. 즉 기존 무선랜이 다수 사용자의 연결용으로 쓰인다면 메트로 무선랜은 주로 네트워크간의 연결용으로 쓰이는 것입니다.

특히 기존 무선랜은 각 액세스 포인트마다 유선 접속이 필요하지만 메트로 무선랜은 AP와 AP간에 무선으로 통신할 수 있으므로 하나의 유선 접속 구간으로 넓은 지역을 무선랜으로 구축할 수 있어 이더넷 케이블링이 아예 없거나 설치가 곤란한 지역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하지만 아직 메트로 무선랜을 위한 표준인 802.11s가 진행중이라 현재 선보이고 있는 솔루션들은 벤더의 자체 기술이라는 점이 문제입니다. 따라서 안정성, 호환성, 신뢰성 등에 시장 검증이 필요한 단계로 지적되고 있으며 국내 무선랜 출력에 대한 법적 한계, ISM 밴드로 인한 인터페이스 그리고 정해진 주파수로 인해 망을 구성해야하기 때문에 망 증설의 한계가 있는 등 본격 시장형성을 위해서는 해결해야할 문제가 산적해있습니다.

그러나 기존 무선랜보다는 진보된 기술로 다가올 휴대인터넷 `와이브로(wibro)` 중간 단계를 형성하고 있는 메트로 무선랜은 와이브로와의 보완제로서 보다 넓고 보다 빠른 아웃도어 무선랜을 원하는 고객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솔루션으로 사랑 받을 전망입니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국내 통신사업자들이 기존 무선랜으로 핫스팟을 구성하려고 했지만 애초의 기대와 달리 실적이 저조한 가장 큰 이유가 수없이 많은 AP를 설치해야한다는 점이었으나 메트로 무선랜은 훨씬 적은 숫자의 AP로 보다 넓은 반경에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 진정한 핫스팟을 구성할 수 있다"며 "그렇다면 핫스팟과 핫스팟을 연결할 수 있는 대안은 무엇일까? 바로 그 해답이 와이브로가 될 수 있으며 와이브로와 메트로 무선랜은 상호 보완적 관계로 시장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메트로 무선랜이란 무엇인지, 메트로 무선랜 솔루션에 대해 보다 자세하게 알고 싶으신 분들은 NETWORK TIMES 12월호를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 <장윤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