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거래소의 오늘과 내일
상태바
사설 거래소의 오늘과 내일
  • INTERNETWEEK
  • 승인 2000.08.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격히 통제된 환경에서 단골 고객들 및 공급자들과 거래할 수 있게 해주는 사설 거래소(private exchanges)를 개설하는 업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들의 목표는 산업 상거래를 촉진하고, 공개 트레이딩 거래소들이 채워주지 못하는 기능 격차를 보완해주는데 있다. 바이에르와 프록터 & 갬블(P&G)이 그 예다.

전문가들은 포춘 1,000대 기업 대부분이 웹 비즈니스를 위해 사설 및 공개 거래소를 혼합 이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혼합 접근법

벤더들도 이런 혼합 접근법을 거들고 있다. 엑셀론(eXcelon)과 온디스플레이(OnDisplay)는 최근 공급자들과 고객들이 다수의 공개 및 사설 거래소에 링크하게 해주는 서버 통합 소프트웨어 제품을 발표했다.

『완벽한 e-비즈니스 전략은 이제 복합 접근법을 취해야 한다』고 바이에르의 폴리머/케미컬 IT 이사인 빌 고한(Bill Gaughan)은 말한다. 이 회사가 최근 개설한 바이에르원(BayerONE) 거래소는 60곳의 고객과 공급자들을 링크해준다.

『우리는 앞으로도 화학 업계의 많은 공개 거래소에 참여하고 투자할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우리가 만나고 싶어하는 폴리머 업체들을 지원하지 못한다. 그 역할을 바이에르원이 담당해줄 것이다.』

P&G가 이러한 노력을 기울이는 배경은 공개 거래소들의 기능적인 단점, 특히 계약 관계 개발 및 유지에 관한 단점을 보완하려는데 있다.

P&G의 상용 제품 글로벌 e-비즈니스 이사인 찰스 마이클(Charles Michael)은 『e-마켓플레이스들은 소싱은 물론 구매에도 뛰어나다』고 말하고, 『우리는 경매를 하거나 산업용 거래소를 구축해 모든 사람이 찾아와 주기를 기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웹을 통한 계약 조달 관리를 통해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아직은 어떤 거래소도 이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P&G는 자사의 온라인 거래소에 계약 관리 능력을 추가하기 위해 e-비즈니스 소프트웨어 메이커인 아이-매니(I-many)와 협력하고 있다.

분석가들은 많은 업체들이 바이에르와 P&G의 선례를 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AMR 리서치의 분석가 래리 래피드(Larry Lapide)는 『공개 트레이딩 거래소들이 여러 가지 약속을 하고 있지만, 향후 공급 체인에서는 모두가 사설 거래소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