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각국별 보안대책 현황
상태바
4.각국별 보안대책 현황
  • 임채호 한국정보보호센터 기술지원팀 팀장
  • 승인 2000.08.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문제 해결을 위한 지침서
전세계적으로 행정, 국방, 금융, 통신, 운송, 전력 등 국가 기능 유지를 위한 핵심기반의 운영 및 관리에 정보통신시스템이 폭넓게 사용되고 있어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거나 파괴될 경우 자국의 방위, 경제 및 국민 개개인의 삶에 지대한 피해를 입힐 수도 있다. 이에 보안 마지막회로 미국, 일본 등의 보안대책과 침해사고 대응현황 등 세계 각국별 보안대책을 살펴본다. <편집자>

지식정보화 사회라고 일컫는 21세기의 시작과 함께 전세계는 정보시스템 보안의 중요성을 새삼 느낄 수 있는 사건들이 발생했다.

지난 2월 7일, 야후가 해킹으로 인해 수 시간 동안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을 시작으로 아마존, CNN, 이베이 등 세계 유수의 인터넷 사이트들이 연이어 해킹을 당해 서비스가 마비되거나 지연됐다. 최근 국내에서도 공공기관 비밀번호 파일의 불법 유출, 홈뱅킹 및 폰뱅킹 사고, 국제적 해킹 사고 등 국가 또는 개인 정보 누출과 정보화 역기능 현상이 국가사회 전반에 걸쳐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조직화된 사이버테러 확산
이러한 위협은 정보화시대로 진입하게 되면서 전통적으로 분류된 컴퓨터 및 네트워크에 대한 위협에 새로운 형태의 위협이 가미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컴퓨터 바이러스, 논리폭탄(Logic Bombs), 트랩도어(Trap Doors), 하드웨어 칩에 이상기능(Malfunction)을 첨가하는 행위, 컴퓨터 하드웨어의 고장을 야기하는 나노머신(Nano Machine)으로 분류되는 초소형 로봇, 전파방해 및 전자적 목표물의 기능을 마비시키는 고출력 무선주파수 총(High Energy Radio Frequency Gun) 등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새로운 형태의 위협들이 기술의 진화에 발맞추어 등장하고 있다.

위협의 유형뿐만 아니라 상황 또한 변화돼 예전에는 개인적 취미, 지적 호기심 만족 등 오락성 해킹이 주를 이뤘다면 현재는 금전취득, 정치적 목적 혹은 특정 집단의 이익 추구 등 부당한 이익을 위한 컴퓨터 범죄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조직화된 사이버테러가 확산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각국에서는 국민의 사생활 침해, 국가경제 손실은 물론 국가 안보까지 위협을 줄 수 있는 각종 가상공격으로부터 주요 기반구조 보호 위해 관련 정책 수립, 조직체계 정비, 인력양성 및 관련 기술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