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리지큐브, 코스틸 혁신과제 협업 시스템 ‘FOD’ 구축
상태바
날리지큐브, 코스틸 혁신과제 협업 시스템 ‘FOD’ 구축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0.05.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처럼 문제 도출부터 보상까지 모든 프로세스 시스템화…문제 해결 위한 ‘꿈의 구장’ 기대
코스틸 FOD 화면
코스틸 FOD 화면

[데이터넷] 날리지큐브(대표 김학훈)는 철강기업 코스틸의 혁신과제 협업 시스템인 FOD(Field of Dreams)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FOD 시스템은 ‘꿈의 구장, 필드 오브 드림(Field of Dream)’의 약자다. 보람 있는 가치 창출을 꿈꾸고, 꿈을 이루기 위해 팀을 만들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뜻이다.

직원들이 스스로 혁신과제를 제안하고 팀을 만들어 임원진의 코치를 받으며, 과제 수행 후 성과에 대한 평가와 보상까지 가능한 모든 단계를 시스템으로 구현했다.

과제 진행 과정에서 칸반(Kanban) 방식으로 이슈와 세부 과제를 관리하며 협업할 수 있다. 이슈가 생길 때마다 카드를 등록해놓고 과제 참여자가 공유하면서 카드 진행 상황을 업데이트하거나 의견을 등록하는 방식으로, 과제 성공에 필요한 핵심 사안을 한눈에 파악하고 효율적인 소통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주요 특징이다.

시스템의 개성이 드러나도록 전체적인 디자인과 용어도 야구장 콘셉트에 맞춰 설계해 직원들의 흥미와 참여를 유도하고, 사내 포털 시스템인 ‘폴 세잔’과도 연계해 FOD 시스템에 새로 등록된 과제나 우수한 성과를 낸 참여자들에게 노출해 시스템 접근성을 높였다.

FOD 시스템 기획을 담당한 황인석 날리지큐브 수석컨설턴트는 “꿈의 구장이라는 개념이 시스템에 반영되도록 고심했다”며, “회사의 정책에 따른 공식적 프로세스와 칸반을 활용한 비정형적인 협업을 함께 지원하는 것이 FOD 시스템의 특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