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재생에너지 시장 선도 위해 신성이엔지와 ‘맞손’
상태바
KT, 재생에너지 시장 선도 위해 신성이엔지와 ‘맞손’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0.03.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사용인정제도 실시 맞춰 RE100 관련 사업기회 공동 발굴
AI 활용 에너지 관리·ESS 활용 효율적 전력체계 통해 시너지 기대
KT 문성욱 기업신사업본부장(왼쪽)과 신성이엔지 김동섭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문성욱 기업신사업본부장(왼쪽)과 신성이엔지 김동섭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이터넷] KT는 신성이엔지와 함께 경기도 분당 신성이엔지 사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인정제도와 RE100 유관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재생에너지 사용인정제도란 재생에너지 전기를 사용하는 기업·단체·개인 등의 소비자에게 재생에너지 사용인증서(REGO: Renewable Energy Guarantees of Origin)를 발급해 주는 제도다. REGO는 재생에너지 사용인증서 발급 단위로 MWh 기준의 재생에너지 전력량 단위를 의미한다. 에너지공단에서 발급 받아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 참여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RE100은 기업이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많은 기업들은 이미지 제고와 해외 관세 감면 등을 위해 RE100에 참여하며, 실적 인증을 받기 위해 ▲재생에너지로 만든 전력을 더 비싼 요금을 내고 구매하는 녹색요금제 ▲사업장에 발전시설 자체건설 ▲사업용 발전소의 지분투자 ▲제3자 전력구매계약 등을 활용한다.

우리나라도 작년 11월부터 에너지공단 주관으로 이 재생에너지 사용인정제도의 시범사업을 실시한 바 있으며, 양사는 이로 인해 기업들의 RE100 사용인증을 위한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보고 협력을 추진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향후 RE100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상호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를 낸다.

KT는 ESS, 태양광, 연료전지, 에너지 효율화 등 기존 에너지 사업 경험과 전문성을 토대로 RE100 유관 사업기회 발굴과 사업 개발에 나선다. 특히 KT의 AI 기술을 활용해 RE100과 연관된 관제 모니터링, 수익 분석, 스케줄링 최적화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성이엔지는 용인사업장에 적용 중인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이용해 소규모 지역에서 전력을 자급자족 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전력체계인 마이크로그리드 ▲공장 운영 효율화를 위한 공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FEMS: Factory Energy management System) 솔루션 등을 활용해 RE100 관련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성이엔지 김동섭 사장은 “신성이엔지의 신재생에너지와 RE100 솔루션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KT와 전략적으로 협업해 신재생에너지 신규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 기업부문 문성욱 기업신사업본부장은 “KT는 신규 에너지 시장의 혁신을 촉진하고, 고객중심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