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호서 항공서비스학과, 미얀마항공 객실승무원 합격자 배출
상태바
서울호서 항공서비스학과, 미얀마항공 객실승무원 합격자 배출
  • 강석오 기자
  • 승인 2020.03.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호서전문학교(이사장 이운희) 항공서비스학과 과정 19학번 신지우, 18학번 왕우비 학생이 주4회 취항하는 미얀마국제항공(MAI: Myanmarair international) 객실 승무원으로 최종 합격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항공사가 경영상 어려워 채용을 못하고 있는 상황 속에 전국 항공관련 학과 졸업생들이 채용만 기다리고 있는 현실로 2020년에는 아주 적은 채용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학교 학생이 미얀마항공 객실승무원으로 채용됐다.

전문학교 입시 전문가 김도훈 부장은 “항공서비스 과정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객실 승무원 출신 교수진과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임원 출신인 최성수 학부장이 직접 학생들을 지도하여 승무원 양성에 힘쓰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이 학교 졸업생들은 항공승무원을 비롯해, 항공사지상직, 호텔 등으로 진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호서 항공서비스학과 과정 관계자는 “전문학교에서는 드물게 2018년 하반기 공채시험에서 국내 굴지의 K항공사에 객실승무원 합격생을 배출했으며 2019년 상반기에도 또한 국내 굴지의 K항공사 객실승무원을 배출했다. 또한 2019년 상반기 국내 대표 LCC 항공사인 이스타항공에 객실승무원에 합격자를 배출했고 2020년에는 미얀마항공 객실승무원을 배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에는 이스타항공, 진에어, 티웨이 등 국내 저가 항공사 위주의 객실승무원을 배출하다 2018년도부터 FSC 대형항공사 객실승무원을 배출하고 있는데, 이런 성과로 인해 객실승무원을 꿈꾸는 수험생들이 서울호서 항공서비스과 과정과 항공경영학과 과정에 대한 입학상담이 늘어나는 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이 학교 항공객실안전센터는 매년 이스타항공 현직 객실승무원 안전 교육 훈련 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이스타항공, 에어필립항공 등 항공사 객실 승무원 면접 장소로도 활용된 바 있으며 현재 이 학교 항공서비스과 과정과 항공경영과 과정은 100% 면접 선발로만 2021학년도 신입생 우선선발 모집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