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 6400만 화소 중형 카메라 ‘라이카 S3’ 출시
상태바
라이카, 6400만 화소 중형 카메라 ‘라이카 S3’ 출시
  • 강석오 기자
  • 승인 2020.03.0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넷] 100년 전통의 독일 명품 라이카(Leica) 카메라가 중형 포맷 S-시스템 신제품 ‘라이카 S3’를 출시한다.

라이카 S3는 새롭게 개발된 6400만 화소의 중형 포맷 센서와 라이카 마에스트로 2 프로세서를 장착해 이전 모델에 비해 71%의 해상도가 증가했으며, ISO 50,000까지 넓은 감도 범위를 제공한다.

S-시스템만을 위해 개발된 30x45mm 사이즈와 클래식 3:2 비율의 라이카 프로 포맷 센서가 카메라에 장착됐고, 2GB 버퍼 메모리는 센서에서 생성된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에도 원활한 업무 환경을 보장한다.

S-시스템 렌즈가 지원하는 중앙 셔터는 1/1000초의 가장 빠른 셔터 스피드에서도 플래시 동기화를 허용하여 전문가들의 플래시 사용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으며, 밝은 조명에서의 촬영 시에도 뛰어난 결과물을 보장한다.

이번 신제품 S3는 초당 3 프레임의 연속 촬영이 가능해 어떠한 순간에도 원하는 피사체를 포착할 수 있고, 크고 안정적인 SLR 뷰파인더로 피사체를 구성해 빠르고 안정적인 자동 초점으로 선명한 포커싱을 선사한다. 또한 중형 센서의 전체 영역을 풀HD 영상 촬영뿐 아니라 최초로 특정 형식의 4K 시네마 해상도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라이카 이미지 셔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촬영 테더링과 다양한 설정 제어가 가능하고, DNG 및 JPG 형식으로 캡처한 이미지를 컴퓨터로 직접 전송할 수도 있다. 더불어 라이트 룸 플러그인을 통해 추가 소프트웨어 없이 라이카 S3를 이미지 프로세싱 프로그램에 직접 연결할 수 있어 전문가 사용에 대한 편의성을 높였고, GPS와 와이파이를 지원해 라이카 FOTOS 앱과의 연동이 가능하다.

라이카 S3의 바디는 마그네슘으로 이워져 있으며, 모니터는 코닝 고릴라 글라스, 렌즈 마운트는 견고한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들어 내구성이 더했다. 수분과 먼지와 같은 이물질이 제품 내부로 침투하는 것을 막는 씰 구조를 적용해 제품이 더 잘 보호되도록 설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