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2019년 영업익 668억…전년비 23.7% 증가
상태바
더존비즈온, 2019년 영업익 668억…전년비 23.7% 증가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0.01.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RP·그룹웨어·클라우드 등 모든 사업 분야 호조…내년 ‘위하고’ 기반 비즈니스 실적도 기대

[데이터넷]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2019년 4분기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774억원, 영업이익 243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역대 분기 매출 최고 실적을 수립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7.7%, 영업이익은 21.2%가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31.4%를 기록했다.

더존비즈온은 4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2019년 연간 실적 역시 연결기준 매출 2627억원, 영업이익 66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15.7%, 영업이익은 23.7% 증가한 수치로, 매년 이어져 온 최대 연간 실적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특히, 21분기 연속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상승 기조를 이어가며 높은 안정성과 성장성을 증명했다. ERP와 클라우드, 그룹웨어 등 회사의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모든 사업 분야가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실제로 기술력 및 확장성을 바탕으로 중견기업 이상 대기업에서의 ERP 경쟁력이 강화되며 확장형 ERP 사업에서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6%의 매출 증가를 달성했다. 그룹웨어와 클라우드 사업 역시 각각 24.1%, 20.2%의 성장률을 보이며 실적에 힘을 더했다.

앞으로 실적 전망은 더욱 밝은 상황이다. 회사의 신성장 동력으로 기대되는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WEHAGO)가 매우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 진출 전략으로 삼은 세무회계사무소 전용 위하고T(WEHAGO T)도 혁신적인 기능들을 갖춘 2.0 버전을 선보인 후 급성장하고 있다.

위하고를 중심으로 전개될 빅데이터 기반의 핀테크 등 신규 사업들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데이터 3법의 영향으로 관련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혁신금융서비스와 이커머스 플랫폼 서비스 등 신사업들이 올해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예고하고 있어 올해 3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안정성과 수익성을 겸비한 기존 사업 분야에 성장성을 갖춘 신사업이 가세하면서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새로운 핵심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더존을지타워를 활용한 신규 구축 방법론 및 영업 방식의 혁신을 통해 변동비를 절감하고, 통제 가능한 비용 구조를 갖춰 영업이익률을 높이는 등 올해 유례없는 매출 신장과 수익 창출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