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혁 우리넷 이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박성혁 우리넷 이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 강석오 기자
  • 승인 2020.01.1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차세대 대용량 네트워크 장비 상용화 성과 인정

[데이터넷] 통신장비 제조 전문 기업 우리넷(대표 유의진·김광수)은 국내 최초로 테라급 POTN(Packet Optical Transort Network) 사업화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아 자사의 사업기획팀 박성혁 이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우리넷은 정부과제 수행 및 표준화 추진 등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차세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힘써왔다. 지난 2016년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과제를 통해 테라급 코어 라우터 상용화 개발에 성공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번 수상자인 박성혁 이사는 국내최초 테라급 POTN 장비 상용화에도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우리넷 POTN은 5G 시대에 트래픽이 증가할 경우, 전송장비(MSPP)나 패킷전송네트워크(PTN)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다. 박성혁 이사는 테라급 POTN 장비 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주도했고, 자체기술을 이용한 연구개발로 대용량 전송장비 국산화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았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 KOREN 시험망 구축 및 SK브로드밴드 신규기업 PTN망 공급사업을 수주하는 데에도 공헌했다.

박성혁 이사는 “5G 차세대 네트워크 망 구축을 위한 핵심 장비의 개발 성과가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협업을 통해 5G 솔루션과 보안용 무선통신 분야에서 모두 최고의 기술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