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 대비 ‘종합상황실’ 설치·운영
상태바
과기정통부,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 대비 ‘종합상황실’ 설치·운영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0.01.0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 위협 집중 모니터링…신규 취약점 악용한 악성코드 발견 시 백신 개발·보급

[데이터넷]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월 14일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에 따라 신규 악성코드 감염 및 해킹 위험 노출 등 사이버 위협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내 설치·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종합상황실은 ▲종합대책반(유관기관 협력 및 대외홍보) ▲기술지원반(전용백신 개발 및 배포) ▲상황반(상황 모니터링, 사고대응, 유관기관 상황 전파 등) ▲민원반(윈도우 7 종료 관련 전문 상담 서비스 제공)으로 구성해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사이버 위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 후 신규 취약점을 악용해 발생하는 악성코드 등 사이버 위협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하고, 악성코드 출현 시 백신사와 협력을 통해 맞춤형 전용백신 개발·보급 등 피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 관련 ▲SNS, 언론보도, 보안공지 등을 통한 대국민 홍보 ▲정부·산하기관·지자체 홈페이지 배너를 통한 홍보 ▲KISA 118 사이버민원센터 상담 서비스 강화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한 종료 안내 홍보 및 토종 운영체제(OS) 교체 관련 상세 안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국민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위험성과 함께 OS 교체 또는 업그레이드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기술지원 종료 후에도 종합상황실 운영 및 공공 분야 행정안전부 등 관련 유관기관과도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