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 전문가 조셉 림 美 USC 교수 영입
상태바
LG전자, AI 전문가 조셉 림 美 USC 교수 영입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12.2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학습 알고리즘·딥러닝·컴퓨터비전 등 접목한 영상지능 분야 전문가
CTO 부문 산하 인공지능연구소서 관련 연구 진행

[데이터넷] LG전자는 CTO 부문 산하 인공지능연구소의 영상지능 연구를 위해 美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컴퓨터공학부 조셉 림(Joseph Lim) 교수를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조셉 림 교수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치고 지난 2017년 33세의 젊은 나이로 USC 컴퓨터공학부 교수에 임명됐다.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알고리즘, 딥러닝(Deep Learning), 컴퓨터비전(Computer Vision) 등을 접목한 영상지능 분야의 전문가로 꼽힌다.

LG전자는 조셉 림 교수의 연구 분야가 LG전자의 3가지 인공지능 지향점(진화, 접점, 개방) 중 하나인 ‘진화(進化)’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조셉 림 교수에게 임원급 대우를 하며 미래 인공지능을 이끌어 갈 젊은 인재가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했다.

조셉 림 교수는 USC 교수직을 그대로 유지한다. LG전자는 조셉 림 교수의 창의적인 연구 환경을 보장하고 산학 연계 시너지 창출을 위해 조셉 림 교수의 겸직을 배려했다. 조셉 림 교수는 서울 양재동에 있는 인공지능연구소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USC를 오가며 영상지능 분야의 연구를 주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월 LG전자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인 ‘벡터연구소(Vector Institute)’의 창립멤버이자 인공지능망 전문가인 다린 그라함(Darin Graham) 박사를 토론토인공지능연구소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LG전자는 국내외 유수 대학과도 인공지능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 및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와 협업해 LG전자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을 진행, 올해 총 12명의 인공지능 전문가를 선발했다.

또 LG전자는 최근 서울대학교와 빅데이터 전문가 육성을 위한 교육협약(MOU)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전자 연구원은 내년 1월부터 서울대학교에서 고급 통계, 머신러닝, 데이터 모델링 등 빅데이터 심화과정에 참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