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서울대·크립토랩, 양자내성암호 기술 개발 협력 MOU
상태바
LGU+·서울대·크립토랩, 양자내성암호 기술 개발 협력 MOU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12.1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자내성암호 활용해 IoT·빅데이터 등 5G 서비스 보안성 강화 예정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 겸 크립토랩 대표 천정희 교수(왼쪽)와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박송철 전무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 겸 크립토랩 대표 천정희 교수(왼쪽)와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박송철 전무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이터넷]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미래 보안 기술 확보를 위해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센터장 천정희), 크립토랩(대표 천정희)과 함께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자내성암호(PQC: Post-Quantum Cryptography)는 고성능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암호기술로, 양자컴퓨터의 연산능력으로도 풀 수 없는 수학적 난제를 활용한 암호화 방식이다.

이 기술은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의 주도로 시스코,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 IBM 등 해외 유명 기업들이 참여해 표준화를 추진 중이다.

특히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암호 키 분배를 위한 별도의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지 않다. 이에 암호화가 필요한 유무선 네트워크의 다양한 구간에 유연한 적용이 가능한 점이 큰 특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와 서울대, 크립토랩은 ▲양자컴퓨팅 시대의 네트워크 보안 취약점 분석 및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 연구 ▲알고리즘 구현 및 소프트웨어 개발 ▲테스트 환경 제공을 통한 최적의 보안 네트워크 구조와 장비 개발에 협력한다.

향후에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수많은 데이터가 오가는 차세대 유무선 네트워크와 5G 서비스 전반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박송철 전무는 “이번 협력을 통해 다가오는 양자컴퓨터 시대의 보안 위협으로부터 5G 네트워크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울대와 같은 국내 우수 연구진과의 보안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 겸 크립토랩 대표 천정희 교수는 “양자컴퓨터가 상용화되면 수십 년이 소요돼도 풀기 어렵던 기존 암호화 알고리즘들이 수 분 내에 해결돼 양자내성암호 기술의 도입이 시급하다”며, “LG유플러스와의 기술 협력으로 국내 양자암호내성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의 양자내성암호 표준 공모에 해외연구팀과 알고리즘을 합동 제안해 국내 유일하게 2라운드에 진출했다. 또 국내에서 제안한 알고리즘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국내 양자내성암호 표준에도 제정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