엡손, 국내 무한잉크 프린터 시장점유율 1위 기록
상태바
엡손, 국내 무한잉크 프린터 시장점유율 1위 기록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12.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기준 2015년 3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17분기 연속 1위 차지
전력 소모 적고 장당 출력비 4.9원으로 유지비 저렴

[데이터넷] 한국엡손은 IT 시장분석기관 IDC의 자료를 인용해 엡손 정품무한 잉크젯이 국내 탱크타입(무한잉크) 잉크젯 시장에서 2019년 3분기 매출 기준 시장점유율 57.7%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IDC에 따르면, 엡손은 탱크타입 잉크젯 시장에서 2015년 3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17분기 연속 매출 기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출하량 기준에서도 2019년 1분기 44.1%, 2분기 38.1%, 3분기 53.9%를 차지하며 탱크타입 잉크젯 시장 1위 기업으로 거듭났다.

엡손 정품무한 잉크젯 복합기 L6190
엡손 정품무한 잉크젯 복합기 L6190

엡손 정품무한 프린터가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게 된 이유 ‘저렴한 유지비’ 덕분이다. 엡손의 ‘Heat-Free Technology’가 적용된 정품무한 잉크젯 프린터는 ‘마이크로 피에조(MicroPiezo)’ 프린터 헤드를 탑재해 열을 가하는 레이저 프린터나 ‘써멀(Thermal) 잉크젯 방식’과 달리 전력을 적게 소모한다. 장당 출력비 또한 베스트셀러 제품인 L6190 기준 4.9원으로 저렴하다.

엡손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무한잉크젯 프린터를 선보였던 엡손은 2019년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 잉크젯 시리즈 누적 판매 4000만 대를 돌파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1위 기업으로서 소비자들의 프린터 사용 환경을 고려한 최적의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DC 자료에 따르면 엡손은 국내 ‘잉크젯 프린터’ 전체 시장에서도 2018년 2분기부터 매출액 기준 6분기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