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스타트업 ‘베라노스’, 생애 주기 자산관리 솔루션 ‘V-GBI’ 출시
상태바
핀테크 스타트업 ‘베라노스’, 생애 주기 자산관리 솔루션 ‘V-GBI’ 출시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12.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재무 목표 고려해 개개인별 맞춤 포트폴리오 추천
퇴직연금 마이너스 수익률 시대에 장기 자산운용 대안으로 주목

[데이터넷] 금융공학 기술 스타트업 베라노스는 개인 맞춤형 생애 주기 자산관리 솔루션 ‘V-GBI(Veranos-GBI)’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V-GBI’는 은퇴 시점을 고려해 개인 정보(소득, 투자여력, 투자성향 등)를 바탕으로 개인의 재무 목표 분석은 물론 설정한 재무 목표 달성률을 극대화하는 개인별 맞춤 포트폴리오까지 제공하는 풀패키지 솔루션이다.

V-GBI는 카이스트 김우창 교수가 개발하고 국내 특허를 획득한 GBI 모델을 지난 2년여간 베라노스에서 상용화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결과물이다. 베라노스는 이러한 상용화 작업을 지난 11월 말까지 완료했으며, 이를 누구나 경험해볼 수 있도록 13일 V-GBI 데모 사이트를 오픈했다.

‘V-GBI’는 ALM(Assset-Liability Management) 기반의 알고리즘으로, 기존 ALM과 달리 개인의 재무 및 비재무 데이터를 입력 후 은퇴 시점 전까지 다양한 재무 목표를 설정할 수 있는 것이 가능하다.

따라서 은퇴 후의 소득 대체율 설정을 기본으로, 결혼 자금, 교육비, 여행, 자동차 구입, 주택 구입 등의 다양한 목표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재무 목표 설정에 있어 대출, 사용할 목돈, 세금 등 세부적인 설정이 가능하며, 여러 재무 목표를 설정해도 목표 간 중요도를 설정해 분석하는 것 또한 특징이다.

이렇게 입력한 개인 정보와 재무 목표를 바탕으로 추계적 최적화 및 머신러닝(Scenario Clustering)을 통해 수초만에 개인별 맞춤 포트폴리오를 도출, 이렇게 도출된 포트폴리오는 10년 이상 장기적인 자산관리에 최적화돼 있으며 진정한 개인별 맞춤 포트폴리오를 도출해주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베라노스 최유환 대표는 “데모 사이트를 통해 누구나 손쉽게 재무 목표 분석과 포트폴리오 도출을 경험해 볼 수 있다”며 “내년 중에는 다양한 금융사 및 핀테크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실제 금융 상품과 연계된 포트폴리오를 추천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베라노스는 지난 9월 KB스타터스와 신한퓨처스랩의 육성기업으로 선정된 데에 이어 12월 삼성금융 오픈콜라보레이션의 육성기업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