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배달의민족, 데이터 연동으로 소상공인 편의 증대 ‘맞손’
상태바
요기요·배달의민족, 데이터 연동으로 소상공인 편의 증대 ‘맞손’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11.2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 데이터 환경 구축해 소상공인 이익과 운영 편의성 돕는 타 서비스 협업로 확대

[데이터넷] 국내 대표 배달음식 주문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소상공인들의 효율적인 가게 운영을 돕기 위해 협업한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과 요기요, 배달통, 푸드플라이를 서비스하고 있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대표 강신봉)가 데이터 연동 공동 업무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사장님들의 운영 편의성 확보 및 업소 관리 효율화를 통한 매출 증대 등을 돕고자 하는 뜻을 함께 모아 이번 공동 업무 협약을 추진했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장님들에게, 각 배달앱 서비스를 통한 매출 정보와 부가 정보 등의 공개 데이터를 데이터 연동 방식을 통해 통합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데이터 연동 공동 업무 추진과 함께 공개 데이터 환경을 구축해 사장님들의 사업 운영 편의성을 돕는 타 서비스들과의 협업 가능성도 열어놓기로 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권유진 최고전략책임자(CSO)는 “함께 배달앱 시장 성장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는 두 플레이어가 소상공인들의 운영 편의성 증대를 위해 함께 협력하면서 업계 발전과 사장님들의 매출 증대에도 더욱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장님들의 성장과 함께하는 주문 중개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윤현준 부사장은 “양사의 데이터 연동 협업은 업계가 협력해 자영업자를 위한 생산적인 결과를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타 서비스들도 데이터 연동 작업에 참여하게 된다면 더 많은 자영업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