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혜택 통합관리 핀테크 기업 ‘빅쏠’, SBA 투자 유치
상태바
카드혜택 통합관리 핀테크 기업 ‘빅쏠’, SBA 투자 유치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11.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넷] 모바일 카드혜택 통합관리 앱 ‘더쎈카드’를 운영하고 있는 빅쏠(대표 이종석)은 서울산업진흥원(SBA)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SBA는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 기관으로 우수 창업기업을 선별해 집중 육성하는 SBA 액셀러레이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우수기업 중 민간투자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투자심의위원회를 통해 기술성, 사업역량, 시장성 등을 4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우수기업에 직접투자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빅쏠이 서비스하고 있는 ‘더쎈카드’는 복잡하고 어려운 카드의 혜택과 실적을 손쉽게 확인해 스마트한 소비생활을 도와주는 핀테크 앱으로, 빅쏠은 전체 카드사 혜택과 실적을 계산할 수 있는 핵심 기술과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카드 결제 전 최고 예상 혜택도 실시간으로 알려줘 현명한 소비 생활을 돕는다. 앱을 실행해 카드사 ID, 공인인증서 등 방법으로 연동하기만 하면 바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빅쏠은 사용자별 소비 방식을 진단해 최적의 카드와 사용 방식까지 안내해주는 ‘개인별 맞춤형 카드 소비 추천’ 기능도 개발 중에 있다.

더쎈카드 이종석 대표는 “개인별 맞춤형 카드 소비 추천 기능이 추가되면 소비 패턴에 따라 최대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보다 알뜰한 소비 생활을 할 수 있게 된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소비 생활에서 발생하는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를 없애 소비 비서와 같은 서비스로 성장해 모든 사람들이 결제 전 사용하는 ‘국민 앱’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김종우 SBA 투자지원 팀장은 “빅쏠은 복잡한 카드 실적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으며, 혜택, 멤버십 등의 카드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투자가 빅쏠 사업 성장 속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빅쏠은 김기사랩 1기에 선정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수행했으며, 지난 10월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19 대한민국 모바일 어워드: 이달의 우수 모바일’을 수상해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