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데이터·LG CNS, 프로세스 마이닝 사업 협력 ‘맞손’
상태바
퍼즐데이터·LG CNS, 프로세스 마이닝 사업 협력 ‘맞손’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10.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 기반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산업 확대 도모
▲ 박상균 LG CNS 상무(왼쪽)와 김영일 퍼즐데이터 대표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이터넷]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기업 퍼즐데이터(대표 김영일)는 LG CNS가 프로세스 마이닝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퍼즐데이터의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인 ‘프로디스커버리(ProDiscovery)’를 디지털 혁신이 필요한 기업들에 제공,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을 기반으로 한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산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프로디스커버리는 프로세스 마이닝의 분석 기법 단위인 퍼즐(위젯)의 개별 분석 옵션을 지원한다. 다양한 필터를 써 심화 분석을 할 수도 있다.

그 외 ▲분석 화면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대시보드’ 기능 ▲퍼즐 배치를 통해 필요 분석 보고서를 신속·효율적으로 구성하는 기능 ▲웹 기반 멀티 유저 지원 ▲인메모리 기반 데이터 분산 처리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 기능 등 독자적인 특징을 갖췄다.

아직 국내에서는 그 개념이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프로세스 마이닝은 세계적으로 급부상하는 시장이다. 이미 국내에서도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프로세스 마이닝을 도입해 성과를 얻고 있다.

가트너는 마켓 가이드를 통해 “프로세스 마이닝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기본 요소”라며 “자동화가 적용된 기업이라면 필수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이자 실제 업무 프로세스와 성능을 가시화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최상의 기술”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퍼즐데이터는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 리딩 컴퍼니로서 제조, 금융, 병원, 공공, 건설, 조선해양, 온라인 등 다양한 분야 프로세스 분석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또한 가트너 ‘프로세스 마이닝 마켓 가이드(Market Guide for Process Mining)’의 대표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김영일 퍼즐데이터 대표는 “LG CNS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국내 프로세스 마이닝 산업 확대를 위한 굳건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퍼즐데이터가 자체 개발한 프로세스 마이닝 플랫폼 ‘프로디스커버리’와 LG CNS의 산업 전문성 및 기술력을 결합한다면 고객에게 최상의 프로세스 혁신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LG CNS와 함께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상균 LG CNS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많은 기업들은 내부 업무 및 대고객 서비스 영역에서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을 고민하고 있다. 디지털 혁신의 가장 근간이 될 수 있는 기업 내·외부 업무와 관련된 프로세스에 대해 데이터 기반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분석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에 어려웠던 프로세스 분석과 혁신 방식을 뛰어넘을 수 있는 방법이 프로세스 마이닝 기법이다. 국내에서는 퍼즐데이터가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양사가 협력해 디지털 혁신을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