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센, 최대주주 변경 주식양수도 계약 체결
상태바
소프트센, 최대주주 변경 주식양수도 계약 체결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10.14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사업 확대 통한 사업구조 고도화·기업가치 개선 도모

[데이터넷] 클라우드 인프라 및 AI 빅데이터 솔루션 전문기업 소프트센은 기존 대주주 아이티센이 수피센투자조합과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250억원 규모의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수피센투자조합에는 아이티센도 출자자로 참여하면서 기존 사업과 신규 사업 간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아이티센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풍부한 ICT 사업 분야 자원과 수앤파이낸셜인베스트먼트의 다양한 크로스보더 M&A 경험, 그리고 홍콩 전략적 투자자의 중화권 사업 역량을 통합해 소프트센이 글로벌 ICT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구조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인수배경 및 기업가치 개선전략을 밝혔다.

소프트센 지분인수를 주도한 수앤파이낸셜인베스트먼트는 크로스보더 M&A 국내 강자인 수앤파트너스가 모회사인 신기술금융 및 PEF 운용사이다. 일본계 IT 업체로 유명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믹스채널을 보유한 도너츠의 국내 기업 인수 매수 자문, 일본계 골프용품 제조사인 마루망코리아 매각 자문 및 글로벌 의료기기 업체인 레즈메드사의 국내 HB헬스케어 인수 매각 자문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또한 세계적인 수영복 브랜드인 스피도의 국내 판권 투자를 시작으로, 2020년 미국 증시 상장 예정의 핀테크 기반 해외 송금 및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홍콩 ‘TNG Fintech Group’ 등을 통해 해외투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국내의 경우 투자가 완료된 슈즈 멀티샵 슈마커는 유럽 최대 패션·신발 멀티숍 JD스포츠패션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김치냉장고 업체인 위니아 딤채의 3대 주주로, 태국 공장 설립을 시작으로 해외 생산시설 다각화를 통한 기업가치 개선을 진행 중에 있다.

소프트센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AI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에듀센 실적이 가시화되면서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의료 빅데이터 솔루션 ‘빅센메드’ 등 자체 솔루션을 바탕으로 향후 CDW(Clinical Data Warehouse), 정밀의료 플랫폼, AI 교육 등 분야에서 해외 진출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