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국제 전자기술 전시회서 10G 신규 기술 선봬
상태바
SKB, 국제 전자기술 전시회서 10G 신규 기술 선봬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09.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품질 VR 영상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8K VR 재생기술’도 개발 중

[데이터넷] SK브로드밴드(대표 박정호)는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불가리아에서 열린 ‘2019 플로브디프 국제 전자기술 전시회(Plovdiv International Technical Fair)’에 참가해, 신규 개발한 10기가급 UTP 4페어·2페어 기반 5Gbps, 2.5Gbps 국산 통신장비와 AI 기반 초고화질 영상 자동 트래킹(Tracking)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올 4월부터 SK텔레콤 및 국내 강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주관 ‘10기가 인터넷 활성화 촉진’ 선도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주요과제는 일반가구와 기업을 대상으로 광케이블과 광동축혼합망(HFC)을 활용해 10Gbps급 인터넷 속도 제공이 가능한 장비 개발과 이를 활용한 미디어 응용 서비스로 AI 기반 ‘영상 자동 트래킹 서비스’, 사용자 시점 예측 기반 ‘8K VR 재생 기술’을 선제 적용하는 것이다.

컨소시엄은 HFC에 2.5기가 속도를 제공하는 케이블 모뎀을 개발했고, 향후 UTP 4페어 5Gbps, 2페어 2.5Gbps 속도 장비를 7개 중소도시 대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AI 기반 영상 자동 트래킹 기술을 개발해 IPTV 영상화면의 메타데이터(Metadata)를 생성하고 출력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검색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VOD 영상 내 인물, 객체, 장면 등을 찾아 자동으로 화면검색과 이동이 가능하다. 이 기술은 상·하향 10Gbps 인터넷 속도 제공이 가능한 차세대 광전송 기술 ‘XGS-PON(10Gigabit Symmetrical-Passive Optical Network)’ 기반으로 제공한다.

컨소시엄은 초고품질 VR 영상에서 사용자 시점을 예측해 사용자가 보고 있는 화면만을 찾아내고 해당 화면만을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8K VR 재생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여기에는 50% 이상 전송 데이터를 감소시키는 S-Tile 기술을 적용한다.

지금까지 컨소시엄은 10기가급 전송 솔루션과 AI 기반 영상 자동 트래킹 기술 관련해 국제논문 3편 발표 및 특허 2건을 출원 했고, 오는 12월까지 연구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Infra부문장은 “서비스 제공 방법에 따라 10기가급 장비 솔루션 및 AI기반 자동 트래킹 서비스 제공을 통해 10기가 시장 확대를 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을 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중소기업의 아이디어 도입을 통해 상생 협력과 10기가 인터넷 활성화 생태계 조성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