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에 상장
상태바
테라·루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에 상장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08.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편결제 앱 차이와 파트너십 통해 빠른 유저 수 증가…테라 이코노미 지속 증가 기대

[데이터넷] 테라(대표 신현성)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KuCoin)에 스테이블 코인 ‘테라’와 마이닝 토큰 ‘루나’를 상장한다고 28일 밝혔다.

루나(LUNA)는 한국시간 28일 오후 7시부터 쿠코인 거래소 BTC/USDT 마켓에서, 테라 SDT(SDT)는 USDT 마켓에서 거래할 수 있다. 입금은 오후 5시부터 가능하다.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쿠코인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다. ‘만인의 거래소(The People’s Exchange)’를 표방하는 쿠코인은 신속하고 간단한 등록 과정과 친숙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해 초보 투자자와 암호화폐 매니아층 모두에게 널리 이용되고 있다.

마이클 간(Michael Gan) 쿠코인 최고경영자(CEO)는 “만인의 거래소 쿠코인은 전도유망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힘을 실어주고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광범위한 디지털 자산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테라가 개발한 차세대 결제 네트워크는 블록체인 경제를 성장시킬 잠재력을 갖고 있다. 쿠코인 거래소에 이 위대한 프로젝트가 합류하게 돼 기쁘고, 암호화폐의 대규모 상용화에 기여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테라와 파트너 간편결제 앱 차이는 지난 6월부터 거래량이 빠르게 증가해 유저 수 40만 명을 넘는 기록을 세웠다. 엄청난 성장에 힘입어 글로벌 메이저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에 테라와 루나를 동시에 상장하게 돼 기쁘다”며 “점점 더 많은 이커머스 플랫폼들이 테라의 블록체인 기반 결제 서비스를 사용해 테라 이코노미가 지속적으로 커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테라는 지난 6월 국내 모바일 간편결제 앱 차이(CHAI)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결제 보편화에 힘쓰고 있다. 차이는 거래량이 꾸준하게 증가하며 출시 약 두 달 만에 유저 수 40만명을 기록했다.

또한 국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벅스 및 B2B 패션 플랫폼 신상마켓 등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들과 파트너십 체결, 그리고 홍콩 소재 해시키 캐피탈(HashKey Capital)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등 국내외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루나와 테라는 쿠코인 외에도 국내 거래소 코인원, GDAC, GOPAX, 그리고 비트렉스와 업비트의 BTC 마켓 등에 상장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