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웨어러블 ‘옴니핏 브레인’ 인기…‘뉴로피드백 훈련’ 적용
상태바
헬스케어 웨어러블 ‘옴니핏 브레인’ 인기…‘뉴로피드백 훈련’ 적용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08.2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넷] 최근 수면의 질을 높여 불면증을 관리하는 헬스케어 웨어러블 장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헬스케어 디바이스가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는 스마트폰이 제공할 수 없는 운동량, 혈압, 수면 패턴 분석 등이 가능한 기기들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현대인을 위한 정신건강관리 솔루션 ‘옴니핏 브레인’은 이어폰 일체형 헤드셋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로 뉴로피드백 훈련이 가능하다. 헤드셋을 쓰고 이어폰을 꽂은 뒤 1분 동안 집중하면 뇌파 측정 센서로 사용자의 집중력, 스트레스 정도, 두뇌 활동 정도, 좌우 뇌 불균형 상태 등 종합적인 두뇌 컨디션을 진단해준다.

진단 후에는 집중력 게임, 명상, 음악 감상 등의 개인훈련으로 이어지며 맞춤형 치유를 시작한다. 사용자는 옴니핏 브레인을 통해 자신의 두뇌 상태를 직접 파악하고, 스마트기기로 연결된 앱 내에 제공되는 맞춤 힐링 콘텐츠를 이용해 두뇌 컨디션을 조절할 수 있다. 최적의 정신건강 상태를 만드는 것이다.

주목할만한 점은 옴니핏 브레인은 ‘뉴로피드백 훈련’이 적용된 서비스다. 뉴로피드백이란 사용자가 자신의 뇌파의 변화를 확인하고 안정적인 뇌파를 스스로 끌어낼 수 있도록 하는 훈련으로 이미 많은 대학병원에서도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는 치료 방법이다. 옴니핏 브레인 기기로 간편하게 뉴로피드백 훈련이 가능하다.

‘더 쉼’ 서비스는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인 옴니핏 브레인을 착용해 사용하는 앱이다. 옴니핏 브레인은 뇌파 측정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두뇌 건강을 파악하며 점수로 표현해준다.

옴니씨앤에스 김용훈 대표는 “현재 학생들의 스트레스 완화와 집중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앱 ‘더 집중’이 출시된 상태고, 앞으로 치매 예방과 두뇌 활력 강화가 필요한 노년층을 위해 ‘옴니핏 브레인 더 활력’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명상 초보자도 뉴로피드백을 통해 숙련된 명상을 할 수 있다”며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 명상과 뉴로피드백이 효과적인 쉼을 줄 수 있으며 열대야 무더위로 인한 불면증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