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경제/교육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한전산업개발·코센,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시장 조기선점 나서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시설 구축·기술개발·시범사업 MOU…사회적 문제 해결에도 기여
2019년 07월 12일 09:14:48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 한전산업개발 송관식 발전 전무(왼쪽)와 코센 조현권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이터넷] 발전설비 O&M 전문기업 한전산업개발(대표 홍원의)는 스테인레스 강관업계 선도기업 코센(대표 정행석·조현권)과 국내외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시장의 조기 선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태양광 폐패널 조달, 분리 및 재활용처리 기술개발 ▲태양광 폐패널 및 폐배터리 재활용사업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국내 태양광 발전설비는 2000년 중후반부터 보급이 확대되기 시작했으며, 현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빠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4분기에만 61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가 보급됐으며 연말까지 약 1.5GW가 추가로 보급될 것으로 예측되는 등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태양광 설비의 보급량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해 한국환경정책평가원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의 실제 기대수명은 15~20년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2020년을 기점으로 태양광 폐패널의 발생량이 급증, 2045년에는 국내 태양광 폐패널 누적 발생량이 155만3595톤까지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폐패널 회수 및 재활용 체계가 아직 구축되지 않아 현재 폐패널(실리콘계 패널 기준)의 처리수준은 일부 중고패널(출력 150Wp 이상)로 재사용하는 것에 그치는 정도다.

반면, 재사용이 불가능한 폐패널은 접속용 케이블과 알루미늄 지지대, 강화유리 등을 수작업으로 해체 후 재활용하고, 그 외 부산물(실리콘, 백시트, 납, 은 등)은 매립 또는 소각 처분되고 있는 현실이다. 만일 다량의 폐패널이 지속적으로 단순 매립·소각 처분된다면 이는 심각한 환경오염과 자원 손실 등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전산업과 코센은 각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정보를 결합하여 폐패널 재활용 기술 개발은 물론, 폐패널 재활용 시설 구축을 통해 국내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시장 선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송관식 한전산업 발전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 발전시설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향후 태양광 폐패널 증가에 따른 심각한 환경 문제가 야기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의 기술력을 더하여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기술개발과 재활용 시설 구축 등을 통해 관련 시장 선점은 물론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