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되고 복잡한 네트워크, ‘가시성’ 확보 시급”
상태바
“분산되고 복잡한 네트워크, ‘가시성’ 확보 시급”
  • 김선애 기자
  • 승인 2019.06.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시아 ‘비전엑스’, 네트워크 패킷 브로킹으로 보안 솔루션 성능 제고…관리자 업무 부담 줄이는 솔루션 제공

[데이터넷]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의 원유라고 불린다. 데이터는 끊임없이 생산되고 분석되며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는 ‘정보’로 가공된다. 가치 있는 정보는 사이버 공격자들의 먹잇감이 된다. 공격자들은 돈이 되는 정보를 훔쳐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공격자들로부터 데이터를 지키고 비즈니스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보이지 않는 것은 보호할 수 없다.

클라우드와 분산컴퓨팅이 확산되면서 데이터는 전 세계로 흩어지게 됐으며, 데이터의 가시성 확보에도 실패하게 됐다. 클라우드 설정 오류로 중요한 정보가 인터넷에 공개되고 있으며, 패치되지 않은 시스템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자가 침투해 들어와 데이터를 빼 가는 것을 파악하지 못한다. 데이터를 암호화 한다 해서 안전한 것도 아니다. 공격자는 암호화 된 데이터와 키를 함께 유출한다. 악성코드를 암호화해 유입시키면 보안 장비가 탐지하지 못한다는 문제도 있다.

나빈 밧(Naveen Bhat)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 익시아솔루션사업부 아태지역 영업부 총괄 책임자는 “현재 IT 관리조직이 직면한 문제는 ‘가시성’이다. 데이터센터가 크고 복잡해지며, 전 세계에 분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데이터가 어떻게 유통되는지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보안 전략을 수립할 수 없다”며 “익시아는 데이터를 실어 나르는 네트워크 트래픽을 보안 솔루션으로 정확하게 전달하면서 데이터 유실과 유출 없이 보안 솔루션이 분석해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나빈 밧 키사이트 익시아 아태지역 총괄은 “익시아의 솔루션은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고 편리하게 해 관리조직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여줄 수 있으며, 보안 솔루션이 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보안 솔루션 고유의 기능 최적화 해 수행하도록 지원

키사이트는 설계 시뮬레이션, 프로토타입 검증, 각종 테스트 등을 수행하는 기업이며, 익사이트는 네트워크·보안 솔루션의 테스팅과 트래픽 최적화를 지원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익시아 네트워크 가시성 솔루션(NVS) ‘비전’ 시리즈는 네트워크 트래픽을 집선 해 보안 솔루션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출시된 ‘비전엑스’는 보안 솔루션이 고유의 기능을 최적화 해 수행할 수 있도록 로드밸런싱과 헬스체크 기능도 제공하며, 보안 솔루션 장애 시 바이패스 기능을 통해 서비스 가용성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한다.

직관적인 관리 환경을 제공하며, 인라인, 바이패스, 아웃오브밴드 등 모든 네트워크 환경을 유연하게 변화하면서 관리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중복된 패킷을 제거해 트래픽 양을 최적화하고 보안 솔루션의 처리 성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더불어 애플리케이션 별 통제를 제공하며, 개인정보 마스킹, SSL 암복호화 모듈도 옵션으로 제공한다.

대용량 유해 IP 차단 솔루션 제공

통신사, 사업자, 정부 공공기관 등에서 필요한 대용량 유해 IP 차단 솔루션 ‘TIBS’도 익시아의 주력 제품 중 하나다. 매일 수백가지의 유해 IP를 수동으로 관리해야 하는 담당자의 업무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이 제품은 업무 시산 20배 감소, 일반 방화벽의 50배 이상 IP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나빈 밧 총괄은 “급증하는 트래픽 환경에서 비즈니스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고객이 고려해야 할 일은, 운용 편의성을 보장하는 것이다. 관리가 복잡해지면 보안홀이 생길 수 밖에 없으며, 그로 인해 취약점이 발생하고 공격이 진행된다. 모든 트래픽과 데이터를 가시화하고, 우선 처리해야 할 위협을 정확하게 볼 수 있어야 하며, 이중화를 통해 가용성을 보장해야 한다”며 “익시아의 솔루션은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고 편리하게 해 관리조직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여줄 수 있으며, 보안 솔루션이 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