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에어비퀴티, 자율주행차 OTA 솔루션 개발 협력
상태바
윈드리버·에어비퀴티, 자율주행차 OTA 솔루션 개발 협력
  • 윤현기 기자
  • 승인 2019.06.0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서 클라우드 이르는 종단 간 통합 SW 라이프사이클 관리…지능형 무선 SW 업데이트·데이터 관리 가능

[데이터넷] 윈드리버는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선두주자인 에어비퀴티(Airbiquity)와 핵심 기술을 통합해 커넥티드 자율주행차를 위해 협업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차량에서 클라우드에 이르는 종단 간의 통합 소프트웨어 라이프사이클 관리 솔루션으로, 이를 통해 지능형 무선(OTA: 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차량의 라이프사이클 동안 소프트웨어를 적절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성능을 향상시키고, 가치를 유지하며, 안전성과 보안을 보장하는 데 있어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OTA를 통해 진단 및 운영 데이터를 안전하게 전송하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효율적으로 처리해 리콜 비용을 줄이거나 차량에 신규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윈드리버와 에어비퀴티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기술 구성요소를 결합해 포괄적이고, 상호운용적이며, 사전 검증된 OTA 솔루션을 선보임으로써 개방적이고 유연한 OTA 솔루션을 자동차 업계에 공급할 예정이다.

윈드리버는 고도로 모듈화된 OTA 업데이트와 소프트웨어 라이프사이클 관리 솔루션인 에지 싱크(Edge Sync)를 제공할 예정이며, 에어비퀴티는 OTA 오케스트레이션, 캠페인 관리,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관리, 그리고 업테인(Uptane) 기반 보안 프레임워크 기능을 특징으로 하는 오타매틱(OTAmatic)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엣지 싱크는 소프트웨어와 펌웨어를 신속하고, 안전하며, 보안성을 보장하는 업데이트를 통해 차량의 가치와 고객 경험을 장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OTA 업데이트를 진행할 때 최소의 차등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기술로 업데이트를 최소화함으로써 배포 시간과 비용, 업데이트 전송 시간, 그리고 자동차 전자제어장치(ECU)에 필요한 메모리를 줄일 수 있다.

오타매틱은 업계를 선도하는 멀티 ECU OTA 솔루션으로,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 관리를 클라우드에서 안전하게 조율하고 자동화한다. 고도로 정제된 자동차와 장치 대상화, 이산 정책 및 개인정보 통제, 맞춤형 고객 커뮤니케이션, 다계층 사이버보안, 그리고 솔루션 배포 유연성을 갖춘 정교한 OTA 서비스를 제공한다.

엣지 싱크와 오타매틱을 결합한 통합 솔루션은 의료, 제조, 항공우주, 군수, 통신과 같이 여러 비 자동차 IoT 부문에도 적용할 수 있다.

마커스 맥캐먼(Marques McCammon) 윈드리버 오토모티브 부문 부사장은 “자동차 제조사는 매우 복잡한 기능을 도입하는 동시에 더 많은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부담을 안고 있다”며, “소프트웨어 관리를 개선해 차량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것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경제적인 방식으로 더 큰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게 하는 효과적인 전략이 될 것이다. 에어비퀴티 같은 선도 기업과 협력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사들이 날로 진화하는 고객과 기업의 요구를 충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미야르 모인자데(Kamyar Moinzadeh) 에어비퀴티 사장 겸 CEO는 “에어비퀴티는 견고하고, 안전하며, 확장성이 뛰어난 동시에 검증된 상호운용성의 OTA 솔루션을 원하는 시장의 요구를 잘 알고 있다”며, “높은 기술력과 시장성, 그리고 마케팅 및 영업력을 모두 갖춘 윈드리버와 함께 통합 OTA 솔루션을 자동차 시장과 기타 업계에 공급할 계획에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