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통신/네트워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5월부터 전국 4200대 시내버스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제공
버스 공공와이파이 홍보스티커 부착된 버스 탑승 시 이용 가능…연말까지 2만4000대 구축 예정
2019년 04월 30일 17:03:57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월 1일부터 16개 지자체와 함께 전국 시내버스 4200대에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의 정보접근성을 제고하고 통신비 절감에 기여하기 위해 그동안 전국 1만3000여 곳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하는 등 공공와이파이 확산정책을 추진해 왔다.

기존 공공와이파이는 주민센터·전통시장 등 고정된 장소에 설치돼 이동 시 이용할 수 없으므로 국민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대중교통 시설까지 확충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지자체와 예산을 절반씩 부담해 연말까지 전국 시내버스 2만4000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1차 사업 결과 전국 4200대 버스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고 2019년 5월 1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

버스 공공와이파이 홍보스티커가 부착된 시내버스에 탑승하면 ‘PublcWifi@Bus_Free_OOOO’라는 식별자(SSID)를 확인해 접속하면 된다. OOOO는 탑승한 버스의 노선번호이다.

보안이 강화되고, 속도도 빠른 고품질의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PublicWiFi@Bus_Secure_OOOO”에 접속하면 된다. 하지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