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테크놀로지, MWC 2019 출격…5G 리더십 강화
상태바
에이스테크놀로지, MWC 2019 출격…5G 리더십 강화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9.02.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이동통신 기지국 안테나와 모듈 선보여

무선통신장비 기업 에이스테크놀로지(대표 구관영·홍익표)가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 참가해 ‘The World’s Largest 5G Antenna & Filter Provider’로서 5G 상용제품 및 글로벌 통신사업자에게 공급되는 이동통신 기지국 안테나와 모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에이스테크놀로지는 세계 최초로 이동통신 5G에 상용화된 제품을 비롯해 최신 통신 안테나와 RF 모듈을 전세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6개 섹션으로 5G 상용 제품, LTE-A, 인빌딩 멀티 솔루션, 어드밴스드 전장 모듈, RF 필터 및 커넥터/케이블 액세서리, 그리고 시연으로 구성된다.

5G 상용 제품 섹션에서는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시작된 이동통신 5G 상용 서비스에 적용된 대용량 다중입출력 안테나 & 필터 유닛(AFU) 3종을 전시한다. 에이스는 기존 4G LTE 보다 2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자율 주행, 사물인터넷 등을 지원할 수 있는 5G 상용 안테나 필터 유닛을 지난해 개발했고, 상용 제품을 글로벌 통신장비 리더 기업들에게 공급 중이다.

에이스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 5G 안테나 및 필터 공급 기업으로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이용한 대량 생산 체제를 갖춘 점을 강조하여 5G 선두 기업이라는 것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LTE-A 안테나 섹션에서는 글로벌 통신사업자에게 적은 투자 비용으로 기존 LTE의 데이터 트래픽 용량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수 있는 듀얼 빔 안테나와 다국적 글로벌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최신 풀 와이드 밴드(Full Wide Band) 안테나 등 한국, 미국, 베트남, 인도, 일본 통신사업자 등에 상용 공급하고 있는 안테나 10여종을 선보인다. 또한 복잡해진 무선통신 주파수 환경 속에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PIM(Passive Inter-Modulation)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에이스의 자체 알고리즘으로 설계한 솔루션을 시연할 계획이다.

PIM 문제를 획기적으로 극소화시키는 PIM 프리 신기술이 적용된 RF 필터 및 5G 자율주행 핵심기술인 전장용 스마트 안테나,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안테나 등을 전시해 에이스가 이동통신 기지국, 모바일, 전장 안테나 등 수직 계열화가 가능한 RF 전문 기업임을 글로벌 시장에 홍보할 계획이다.

에이스는 MWC 기간 중 글로벌 리딩 통신 장비 기업과 통신사업자 50개사의 최고 경영진 미팅이 이미 성사되었고, 주목받는 통신 핵심기술 기업과도 파트너십 미팅을 실행한다.

에이스테크놀로지 홍익표 사장은 “이번 MWC에서 에이스가 5G의 선두 주자임을 홍보하고, 당사의 탁월한 5G 기술, 대량 생산 체계 구축, 세계 최대 공급 등으로 5G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며, 많은 글로벌 고객과의 사업 개발을 통한 글로벌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