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경제/교육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한국NFC, 베트남 스마트폰 지불결제 시장 진출
베트남 지불결제 사업자 VNPT이페이와 스마트폰 이용 판매자용 결제 서비스 MOU 체결
2018년 11월 21일 09:50:01 김선애 기자 iyamm@datanet.co.kr
   

한국NFC(대표 황승익)은 베트남 지불결제 사업자 VNPT이페이(대표 김제희)와 하노이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판매자용 결제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동개발과 상호 협력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NFC는 이번 MOU를 통해 VNPT이페이의 모바일포스(mPOS)사업에 참여하게 됐으며, 이를 위해 1차로 IC카드리더기와 SDK를 VNPT이페이에 공급하고, 2차로 QR결제, 폰2폰 결제, 폰2카드 결제 기술을 제공하고, 이후 VNPT이페이의 mPOS서비스등 다양한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NFC는 MOU체결이후 협약기간 이내에 IC리더기 및 SDK개발과 공급이 포함된 본계약을 별도로 체결할 예정이다.

황승익 한국NFC 대표이사는 “베트남은 모바일 포스(mPOS) 시장이 확대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고, 빠르게 성장을 하는 국가”라며 “베트남의 대표적인 지불결제 사업자인 VNPT이페이사의 새로운 mPOS시장 개척에 적극 협조하면서 함께 베트남 mPOS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제희 VNPT이페이 대표는 “이페이는 기존 베트남 결제시스템에 대한 차별화와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서, 통합결제창, 가상계좌 및 펌뱅킹 서비스를 실시했다”며 “더불어 모바일 포스(mPOS)사업을 실시함으로써, 베트남 현금 거래의 10%를 확보하는 것을 첫 단추로 꿰려 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배달원이 상품을 전달하고 현금을 직접 받아서 판매자에게 전달하는 COD(Cash On Delivery) 결제방식이 대부분 이용되고 있으며, 베트남 정부도 2020년까지 현금결제 비중을 전체 대비 10%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지불결제 업체들에게 베트남은 신용카드, 데빗카드, 선불카드 등 전자결제 시장이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땅으로 여겨지고 있다.

VNPT이페이는 2017년5월 한국의 투자펀드 UTC 인베스트먼트와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에서 지분 65%를 인수했고, 한국의 선진 지불결제기술을 접목해 베트남 지불결제 시스템으로 전자상거래 및 전자지갑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김선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한국NFC, 베트남, 스마트폰, 지불결제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