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모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T맵×누구’ 음성 UI 활용, 6달 새 28.9배 증가
운전 시 40대 이상 중장년층 활용률 높아…높은 집중력 요구하는 운전 시 음성 UI서 편리성 느껴
2018년 07월 22일 08:59:21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 T맵×누구 사용자 연령대별 순위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지난 5~6월 ‘T맵×누구’ 서비스 이용행태 분석 결과,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 서비스가 지난 1월 출시 이후 6달 만에 이용 건수가 하루 7000건에서 20만2400건으로, 28.9배 급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는 운전 중에 말로 전화(문자)를 걸고 받는 서비스로, ‘T맵×누구’가 제공하는 음성 서비스 중 음악듣기를 제치고 사용 비중 2위(19.51%)에 올랐다.

특히 운전 중 전화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는 유저일수록 안전운전 습관 점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AI 도입이 안전 운전에 도움이 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SK텔레콤이 6월 한 달 동안 ‘T맵×누구’ 이용자의 사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 이용자는 40대(34.3%)와 50대(26.4%)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절반을 넘었다. 이어 30대(19.6%), 60대(9.8%), 20대(6.2%) 순이었다.

특히 20대와 60대를 비교할 때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의 이용자가 60대가 더 많았으며, ‘T맵×누구’ 가입자를 고려한 사용 비중을 비교했을 때도 60대의 활용도가 더 많았다. 이는 높은 집중력을 요구하는 차량 운전 상황에서, 글자 입력보다는 말로 하는 음성 UI에 60대가 더 편리성을 느끼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반해 사생활을 중시하는 20대는 주변에 자신의 말소리가 들리는 음성 UI보다는 오히려 터치를 선호한다는 해석이다. 어려서부터 모바일 메신저를 사용해 터치에 익숙한 것도 또 다른 원인으로 분석됐다.

‘T맵×누구’ 중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 이용건수는 전체의 19.51%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음악서비스 이용은 10.71%, 날씨문의는 1.67%에 그쳤다.

내비게이션의 본원적 기능인 ‘목적지 검색’에 이어 ‘운전 중 전화/문자’가 출시 6개월 만에 사용빈도 2위에 오른 것은 전방을 주시해야 하는 운전 상황에서 스마트폰 자판을 치지 않고도 다른 사람과 통화할 수 있는 ‘음성 UI’의 유용성을 보여준다.

또 2017년 12월과 비교할 때 2018년 6월 현재 ‘T맵×누구’ 중 길안내 외 서비스는 27.37%에서 45.25%로 증가했다. 길 안내 외 서비스의 종류도 11가지에서 38가지로 늘어났다. 이는 ‘T맵×누구’가 단순히 내비게이션 역할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생활·엔터테인먼트 영역까지 도와주는 스마트 비서로서의 역할이 증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T맵×누구’ 가입자 기준, 남성:여성의 비중은 55:45 정도다. 하지만 ‘T맵×누구’ 중 ‘운전 중 전화걸기’ 서비스는 남성의 사용 비중이 두 배 정도 많았다.

연령별로 30~50대는 ‘운전 중 전화걸기’를 사용하는 남성과 여성의 비율이 2.3대 1 정도였지만, 20대(3.1대 1), 60대(2.8대 1)의 경우는 차이가 더 커졌다. 남성들의 AI 사용 비중이 높은 것은 기계와 기술에 대한 관심 등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같은 사용 패턴은 과거 내비게이션 ‘T맵’ 도입과정에서도 유사하게 관찰된 바 있다. 내비게이션 이용 초기인 2000년대 중반, 여성들의 T맵 이용률은 남성들의 절반에 불과했지만, 2010년대엔 남성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섰다.

‘T맵×누구’내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 사용자들이 운전습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운전 중 전화·문자 보내기’ 서비스를 많이 사용할수록 운전습관 점수가 높았다. 즉 음성 UI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가장 운전점수가 낮았고, 음성UI를 많이 사용할수록 안전운전 점수가 높았다. ‘T맵×누구’ 헤비 유저(최근 4주 동안 5일 이상 발화)와 음성 UI를 사용하지 않는 운전자는 평균 기준으로 3.9점이 차이가 났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유닛장은 “빠르게 이용자가 늘고 있는 ‘T맵×누구’ 이용 행태 분석을 통해 음성 UI의 특장점 등을 알 수 있다”며 “음성 UI에 기반한 다양한 기능개발을 통해 이용자들의 ‘T맵×누구’ 활용도를 더욱 높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SK텔레콤, SKT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