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통신/네트워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 MWC서 5G 기반 VR 게임대전 생중계
5G 핵심 먹거리 찾기 본격 채비…AR·VR 전담 조직도 신설
2018년 06월 28일 18:02:37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VR 게임대전 생중계를 살펴보고 있다.

LG유플러스가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5G 시대 킬러 콘텐츠 선점에 나선다.

28일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상하이 2018’에서 해외 통신사 및 콘텐츠 기업과 손잡고 5G망 기반 VR 온라인 게임 대전(e-Sports) 글로벌 생중계에 나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중국 최대 이동통신사 ‘차이나모바일’ ▲콘텐츠 유통·운영을 담당하는 차이나모바일의 자회사 ‘MIGU’ ▲중국 장비 업체 ‘화웨이’ ▲VR게임사 ‘배틀타임즈(Battle Times)’ 등과 함께 27일부터 3일 간 MWC VR e스포츠관에서 VR 게임대전을 진행하고, 서울 용산 사옥 5G 체험관에서 HMD 기기로 실시간 방송을 선보인다. 5G망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콘텐츠 생중계는 이번이 처음이다.

VR e스포츠 생중계는 대용량 동영상을 지체 없이 실시간 송출한다는 점에서 5G 네트워크의 초고속·초저지연 속성이 필수적인 콘텐츠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통해 MIGU와 VR e스포츠 영역에서의 협력 체계를 보다 심도 깊게 논의할 계획이다. 또 대중화 시기를 고려해 게임 개발사들과 VR게임 방송에 대한 협의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하며 5G 시대 핵심 먹거리를 모색한다. 특히 클라우드 VR·AR과 드론의 서비스 활용 영역을 살펴보고, 고화질 영상 전송, 홈IoT,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협력 가능성을 검토한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면 AR·VR 전용 콘텐츠가 대폭 늘어날 것이다. 특히 시장잠재력이 높은 게임 영역과 중계방송을 중심으로 다양한 킬러 콘텐츠를 발굴해 서비스 조기 선점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5G 시대에는 고착화된 기존 통신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수 있도록 서비스의 양적·질적 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5G 기반의 AR·VR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서비스를 개발하는 ‘AR/VR플랫개발팀’ ▲AR플랫폼 기반의 B2C 서비스 기획 및 발굴을 추진하는 ‘AR사업팀’ ▲AR 콘텐츠 확보, 출시에 주력하는 ‘AR콘텐츠팀’을 신설, 차세대 성장동력 발굴에 나서고 있다.

윤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 호스팅 사업자: (주)아이네임즈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