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통신/네트워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국토부, 2027년까지 전 노선 LTE급 철도통신시스템 구축
2027년까지 1조1000억 투입하는 ‘LTE-R 구축계획’ 수립
2018년 01월 10일 11:53:12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음성통신 위주의 통신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국내 철도통신시스템이 앞으로는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한 철도통신시스템 ‘LTE-R’로 새롭게 탈바꿈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가 R&D를 통해 개발한 LTE 기반의 철도통신시스템의 검증을 완료하고 일반·고속철도 전 노선에 설치하기 위해 2027년까지 총 1조1000억원을 투입하는 ‘LTE-R 구축계획’을 수립했다.

철도통신시스템은 안전하고 원활한 철도운영을 위한 철도종사자(관제사, 기관사, 승무원, 작업자 등) 간의 의사소통시스템으로 현재 일반철도는 1969년에 최초 도입된 VHF 방식의 통신시스템을 주로 사용 중이며 고속철도는 TRS 방식의 통신시스템을 2004년부터 미국에서 도입해 사용 중이다.

그러나 VHF는 아날로그 방식으로 통화품질이 낮고 통신이 단절되는 음영지역이 존재하는 등 일부 구간에서 안정적인 통신운영이 제한되고 일반철도 구간을 운행하는 고속철도 차량은 VHF와 TRS를 혼용함에 따라 사용자 불편을 초래하고 유지관리 비용 증가 등을 감수해야만 했다.

   
▲ LTE-R 통신시스템 구성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첨단화·지능화 되어가는 철도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과기부로부터 통합공공망 주파수 700Mhz 대역을 배정받아 LTE-R을 개발하고 경강선에서 검증을 완료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확대 설치를 추진하게 된다.

2018년 이후 개통되는 신규 노선과 개량시기가 도래하는 기존 노선에 총 1조1000억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일반·고속철도의 모든 노선을 LTE-R로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향후에는 철도통신시스템이 LTE-R로 통합돼 노선간 연계운행이 용이해지고 약 150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되며 재난안전통신망과 연계하여 철도사고 등 재난상황발생 시 재난통신망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철도통신시스템은 통신강국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음성통신만 가능한 수준에 머물러 왔지만 이제 고속에서 대용량 정보전송이 가능한 LTE-R이 구축됨에 따라 무선기반 열차제어 등 첨단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지고 철도안전 향상과 해외시장 진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석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