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생활/문화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인기협, 2017 굿인터넷클럽 10차 행사 개최
2017년 12월 13일 12:41:15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 이하 인기협)는 네이버, 카카오, 구글코리아,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넥슨코리아, 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7 굿인터넷클럽 10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CSR, 인터넷기업들의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노력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카카오 김태완 차장, 네이버 김유정 수석, 이베이코리아 원종건 매니저, 동구밭 노순호 대표 등 총 4명이 패널토크에 참여하고,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김태완 차장은 “문제점을 명확히 인식하고,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는지, (해결된 이후에) 변화가 측정가능한지 등에 대한 내부규정을 가지고 소셜임팩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중소상공인을 위한 플랫폼인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 기부 플랫폼 ‘같이가치 카카오’, 넓게는 창작자를 위한 플랫폼인 ‘스토리펀딩’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김유정 수석은 “단순히 기부활동을 하는 게 아닌, 이윤창출을 하면서 가치까지 만들어낼 수 있는 활동들을 고민하고 있다”며 “콘텐츠 생산자, 스몰비즈니스, 창작자 등이 성장해야 다양하고 질 좋은 콘텐츠가 생기면서 사회가치를 실현하는 선순환 활동이 이뤄진다. 작년에 이러한 활동들을 총괄해 ‘프로젝트 꽃’이라고 발표해 동네 맛집 소개를 하며 소상공인을 알리는 ‘백반위크’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원종건 매니저는 “올해 히어 히어로라고 소방관 지원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데, 현장에 가서 소방관 작업을 확인하며 업의 본질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기부활동을 하면서 적정한 예산과 물품 등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깨달았다”고 밝혔다. 

노순호 대표는 “발달장애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셜벤처를 운영하고 있다. 대학에서 동아리 활동을 하다가 지속가능한 모델을 찾다보니 창업을 하게 됐다”며 “사회적 기업이지만 기업창출을 위해 네이버, 카카오 등 온라인 커머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굿인터넷클럽은 2014년부터 시작돼 매월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각 회차별 주제 및 발표자·패널 등의 상세정보는 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석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