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컴퓨팅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델 테크놀로지스 통합 1주년…전 세계 1만 신규 고객 유치
통합된 영업조직과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 기반 영향…고객 91% 긍정 평가
2017년 09월 08일 16:35:56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 델 테크놀로지스 통합 1주년 성과 인포그래픽

지난 2016년 9월 델(Dell)과 EMC의 합병으로 탄생한 세계 최대 비상장 IT 기업 델 테크놀로지스(회장 겸 CEO 마이클 델)가 출범 1주년을 맞이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출범 후 기대치를 상회하는 성장을 기록하며 전 세계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로 자리 잡았다는 설명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Dell), 델EMC(Dell EMC), 피보탈(Pivotal), RSA, 시큐어웍스(Secure Works), 버투스트림(Virtustream), VM웨어(VMware) 등 총 8개 자회사 및 전략 부문으로 구성돼 있으며, 엣지부터 코어 및 클라우드까지 컴퓨팅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며,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포트폴리오로 740억 달러에 이르는 연매출을 기록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공식 출범 이후 지난 1년 간 델과 델EMC의 내부 영업조직을 통합하고, 새로운 통합 파트너 프로그램을 가동해 무려 1만여 신규 고객사를 유치했다. 특히 서버, 스토리지, 클라이언트 솔루션 및 컨버지드 인프라 등 다양한 솔루션의 교차판매(cross-selling) 전략을 통해 2017년 상반기 기대치를 훨씬 웃도는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빠른 매출 성장과 함께 ‘엔터프라이즈 콘텐츠 디비전’ 등 비주력 사업을 매각함으로써, 합병 과정에서 발생한 부채 중 95억불을 이미 상환했으며, 그 여세를 몰아 45억불 상당을 연구개발(R&D)에 투자했다.

고객들 역시 델 테크놀로지스의 적극적인 행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DC 조사결과에 따르면 91%에 이르는 응답자들이 델과 EMC가 합병 이전의 공약을 성실히 이행한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다.

또한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EMC가 제너럴일렉트릭(GE)과 다년간의 제품 및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덧붙였다. 델EMC는 향후 자사의 인프라 솔루션과 엔드유저 컴퓨팅 솔루션을 공급해 제너럴일렉트릭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델EMC는 제너럴일렉트릭의 주요 공급자가 된 것은 물론, 델과 EMC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큰 규모의 민간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마이클 델(Michael Dell) 델 테크놀로지스 회장 겸 CEO는 “델 테크놀로지스는 지난 1년 동안 글로벌 엔터프라이즈는 물론, 수많은 정부기관과 소규모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며 괄목한 만한 성과를 이뤄냈다. 우리는 이미 출범 당시 스스로 세운 목표를 한참 넘어섰다”며 “우리 고객들의 가장 전략적인 IT 파트너로 우뚝 서게 된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윤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