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컴퓨팅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미래부, VR·AR 생태계 조성 위한 가이드라인 제정 추진
산·학·연 전문가 토론회 개최…이용 불편 최소화 및 제작 장려 통한 산업 활성화 기대
2017년 06월 12일 13:05:09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VR산업협회는 가상현실(VR)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안전한 가상·증강현실(VR·AR) 이용·제작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산학연 전문가 토론회를 지난 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이용 안전과 제작 안전 가이드라인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산학연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했다.

VR·AR은 포켓몬고 게임처럼 일반인에게도 친숙한 기술이 되고 있다. 앞으로 의료·교육·제조 등으로 확장 가능성도 높아 스마트폰 이후 가장 성장이 유망한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가상·증강현실 세계시장은 25년 8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골드만삭스, 2016)이다. 국내도 최근 VR카페(VR 체험공간)가 전국에 40개 이상이 개소하는 등 다양한 수익모델이 창출되고 있고 의료·교육·제조 분야에서 다양한 시범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에 미래부는 VR 멀미 저감을 위한 휴먼팩터 관련 연구(수행기관 ETRI)를 착수하는 한편 VR 콘텐츠 이용 시 발생하는 VR 멀미현상(VR 이용에 따른 어지럼증, 구토 등)을 예방하기 위한 가이드 마련을 적극 지원하여 VR 대중화에 앞장선다.

VR·AR콘텐츠 이용 안전 가이드라인 세션에서는 ▲이용시간 ▲이용환경 ▲위생관리 ▲기기발열의 4개 항목이 논의됐다.

VR·AR 콘텐츠 제작 안전 가이드라인 세션에서는 ▲레이턴시(Latency) ▲프레임 레이트(Frame Rate) ▲카메라 움직임 ▲리그 ▲스티칭오류 ▲FOV(Field of View) ▲감각불일치 동기화 ▲모션 플랫폼 동기화 ▲UI배치 ▲사운드 ▲증강현실 등 11개 항목이 논의됐다.

VR콘텐츠 제작기법은 현장의 개발자 의견을 수렴해 레이턴시, 프레임 레이트, 가상 카메라 움직임과 스티칭의 최적화를 위한 수치와 감각불일치 동기화와 모션플랫폼 동기화를 통해 VR멀미현상을 저감시킬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UI(User Interface)의 배치와 사운드의 위치 조정을 권장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아울러 AR콘텐츠 제작기법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제기되고 있는 AR게임 이용(포켓몬고 등)의 안전사고에 대해 이용환경 안전수칙을 제안하고, AR 콘텐츠 제작 안전 가이드라인의 권고를 통해 AR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논의된 VR 이용 및 제작 안전 가이드라인은 안전한 이용 가이드를 통한 VR의 저변 확대와 고품질 콘텐츠 제작 장려를 통해 VR/AR산업의 성장과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상학 미래부 SW정책관은 “이번 VR/AR 이용 및 제작안전 가이드라인은 VR/AR 콘텐츠 이용에 불편을 최소화하고, 고품질의 VR/AR콘텐츠 제작을 장려해 VR/AR시장의 대중화와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명: (주)화산미디어 |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 전화: 070-8282-6180 | 팩스: 02-3446-6170
등록번호: 서울아03408 | 등록년월일: 2014년 11월 4일 | 발행년월일: 2003년 12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211-88-24920
발행인/편집인: 정용달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강남-01549호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하석
Copyright 2010 데이터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