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통신/네트워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플러스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지엔텔, 김광규·임기수 공동대표 체제 출범…혁신 행보 가속
솔루션 다각화·수익모델 발굴 주력…사업·수익 구조 개선 박차
     관련기사
  웰컴저축은행 “디지털 금융 선도로 대고객 서비스 차별화”
2016년 07월 28일 17:05:15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토털 IT 서비스 기업 지엔텔은 김광규·임기수 공동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최근 핀테크, 사물인터넷(IoT), 군수산업 분야의 성공적인 진출을 통해 솔루션 다각화 및 수익모델 발굴에 주력하고 있는 지엔텔은 공동대표이사 체제 출범을 통해 혁신 행보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임기수 대표는 LG전자를 거쳐 지엔텔 경영지원부문장, ES(Enterprise Solution) 사업부문장, 부사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하며 작년부터는 통합된 사업본부를 총괄 운영해 오고 있다.

임 대표는 “기존 사업의 핵심 엔진을 최적화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충해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며 “사업부별 미션과 핵심전략을 수립해 사업 및 수익 구조 개선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규 대표 역시 LG전자를 거쳐 지엔텔 CN(Carrier Network) 사업부문장, 경영지원부문장, 부사장으로서 주요 보직을 역임해 왔다.

김 대표는 “현재 사업 환경에 최적화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지엔텔 내부의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효과적인 지원구조 설계, 제도개선 등 최적화 작업을 통해 창조적이며 역동적인 조직 문화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석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사·동정·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