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2002 결산 및 전망] 이동통신
상태바
[2001~2002 결산 및 전망] 이동통신
  • 강석오 기자
  • 승인 2002.01.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2002 모바일 시장
이동통신사업자들의 주력 아이템이 음성에서 데이터로 급속히 바뀌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이동통신 업계는 이동전화 요금인하, 단말기 보조금, 비대칭 규제, 무선인터넷 플랫폼, 무선망 개방 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격동의 한해를 보냈다.

모바일 시장을 둘러싼 논란과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cdma2000-1x 서비스의 본격화에 이어 1xEV-DO 시범 서비스가 개시되는 등 3세대 통신 시장을 향한 움직임이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이동통신사들은 기존 음성통화 서비스는 물론 무선인터넷 서비스 강화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황금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m-커머스 시장의 주도권 다툼도 서서히 열기를 띄고 있다.

한편 거대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의 CDMA 시장 진출도 본격화되는 등 해외 진출에도 시동을 거는 등 내년은 국내에서 벗어나 글로벌 사업자로의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원년이 될 전망이다.

이동전화 시장 경쟁 구도 가속화

올해 이동전화시장은 끊임없는 단말기 보조금 논란에 사용요금 인하 논쟁까지 겹쳐 그 어느 때보다 심한 몸살을 앓았다.

결국 이동전화사업자와 시민단체간 논쟁이 거듭된 끝에 내년 1월 1일을 기점으로 평균 8.3% 내리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났다. 하지만 내년 상반기 이동통신사업자들의 경영 상태에 따라 내년 하반기 요금인하 문제가 다시 논의될 예정으로 있어 여전히 논란의 불씨는 꺼지지 않은 상태다.

여기에 SK텔레콤의 모네타(MONETA) 카드를 시작으로 서서히 불기 시작한 보조금 논쟁이 SK 진영의 이동전화 가입자 점유율 상승과 함께 수면위로 다시 떠올라 사업자들간에 첨예한 보조금 논란이 일고 있다.

결국 정부가 혼탁한 이동전화시장을 바로잡기 위해 신설될 보조금 법제화 조항을 기반으로 강력한 규제를 가할 방침이지만 내년에도 보조금이나 공짜폰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진 않을 전망이다.

한편 이동전화시장은 지난 6월 말 SK텔레콤과 SK신세기통신의 시장 점유율 50% 미만 조치가 해제되면서 SK 진영은 시장 공세를 강화해 시장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반면 KTF와 LG텔레콤은 가입자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동전화 가입자 수는 음성 통화 수익이 거의 포화 상태를 이룬 상황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데이터 통신 중심의 3세대 서비스 사업의 성공 여부를 가늠할 잣대라는 점에서 이동통신사들의 피말리는 가입자 유치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여기에 KTF가 단말기 사업부문을 분사해 단말기 전문업체인 KTF테크놀로지스를 설립, 기존 SK텔레콤-SK텔레텍, LG텔레콤-LG전자 구도의 단말기 시장에 새롭게 진입, 이동통신사 위주로 관련 사업이 너무 집중된다는 우려를 낳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이동통신 업계의 경쟁 구도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